채털리 부인의 연인

채털리 부인의 연인 (원제: Lady Chatterley's Lover)은 영국 소설가 D. H. 로렌스1926년에서 1928년에 걸쳐 쓴 소설이다. 최초 집필부터 탈고까지 두 번에 걸친 전면 개정으로 인해 총 3개의 판본이 존재한다. 아래 설명은 주로 1928년 출간된 제3판본을 기준으로 한다.

줄거리편집

교양있는 중산층 가정에서 자란 콘스턴스(코니)는 클리포드 채털리라는 젊은 귀족과 결혼하지만, 클리포드는 제1차 세계대전에서 입은 부상으로 하반신 불구가 된다. 남편을 간호하고 그의 소설 창작을 돕는 데 전념하던 코니는 마음의 병을 얻어 건강이 악화되게 된다. 간호를 대신해 줄 볼튼 부인의 권유로 주변 숲을 산책하다가 사냥터지기인 올리버 멜러즈를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된다. 클리포드와 헤어질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코니가 여행간 사이 두 사람의 추문이 퍼지게 되고, 결국 멜러즈는 해고된다. 여행에서 돌아온 코니는 클리포드에게 이혼을 요구하고, 이혼소송을 밟기 위해 코니와 멜러즈는 잠시 헤어지게 된다.

작품 주제편집

  • 정신과 육체
  • 산업사회 비판

외설성에 대한 논쟁 및 관련재판편집

  • 영국
  • 미국
  • 일본

참고자료편집

  • 《내 목은 짧으니 조심해서 자르게》.(박원순) (한겨레 출판)
  • 《채털리》(비에르 비투 공저 / 박혜숙 옮김) (이룸 출판)
  • 《채털리 부인의 사랑 : 성스럽고 경이로운 성의 작품》 (조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