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녀의 샘

처녀의 샘》(스웨덴어: Jungfrukällan, 영어: The Virgin Spring)은 1960년 개봉한 스웨덴의 흑백, 드라마 영화이다. 잉마르 베리만이 감독을, 울라 아이작손이 각본을 맡았다. 1960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 1960 골든 글로브상 외국어 영화상 수상작이다.

Picto infobox cinema.png
처녀의 샘
Jungfrukällan
감독잉마르 베리만
각본울라 아이작손
원작13세기 스웨덴의 발라드 "Töres döttrar i Wänge"
출연막스 폰 쉬도브
비르기타 발베리
군넬 린드블롬
비르기타 페테르손
개봉일
  • 1960년 2월 8일 (1960-02-08)(스웨덴)
시간89분
국가스웨덴의 기 스웨덴
언어스웨덴어

중세의 밸러드에 의거하여 영화화된 극히 종교적인 설화이다. 이 영화에서도 베리만은 하느님과 신앙에 대한 진지한 태도와 같은 정열을 가지고 세 사나이의 폭행이나 아버지의 복수 등 인간의 폭력적인 행동을 리얼하게 묘사하고 있다. 거기에서는 '하나님은 믿어도 교회는 믿지 않는다'라는 베리만의 기본적인 사상이 엿보이며, 또 인간으로서 항상 하나님과 대치하고 있는 베리만의 자세가 뚜렷이 엿보인다.

줄거리편집

부모의 분부로 교회에 양초를 바치러 나간 처녀 카린(페텔슨)이 어느 숲 속에서 비천한 세 사나이로부터 능욕을 당하고 살해된다. 그리고 나서 세 사나이는 그런 줄도 모르고 카린의 집에 묵게 된다. 그들의 이야기로 딸의 죽음을 안 아버지 토레(폰 시도)는 이들 세 사나이를 죽여 복수한다. 아버지는 숲으로 가서 딸의 시체 앞에서 기도하고 여기에 교회를 세우겠다고 맹세한다. 그때 죽은 카린의 머리 밑에서 맑은 샘이 콸콸 솟아난다.

출연편집

주연편집

조연편집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처녀의 샘"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