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손족

천손족(일본어: 天孫族 (てんそんぞく) 텐손조쿠[*])은 고대 일본의 족속이다. 기기에서 일본에 "강림"하여 야마토 왕권을 만든, 일본의 건국세력을 말한다.

천손족은 고대 조선 내지 부여의 왕족, 고구려백제신라발해를 건국한 부족과 동족의 흐름에 있다고도 한다. 기원후 1세기 전반경에 변한에서 일본열도로 도래한 종족으로 여겨진다.[1] 이들은 북규슈마츠우라반도에 상륙한 후, 마츠우라강을 거슬러 올라가다가 사가평야에 이르러 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지쿠고강의 중하류 미노우 산지, 특히 코우라산의 북쪽과 서쪽 기슭에 정착했다. 이들 족속은 철기문화와 새[鳥] 토테미즘을 가지고 있었으며, 한반도의 지석묘나 후기형 민무늬토기와도 관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것이 『삼국지』 「위지왜인전」 등지에 기록된 야마타이국의 전신인 부족국가(고천원)으로서, 이러한 원시국가를 2세기 초엽부터 형성했고, 2세기 후반에는 천손족의 분기국가였던 이토국에서 진무 천황 형제를 배출했다.[2] 동진한 진무 천황의 자손은 야마토 조정의 기초를 닦았고 4세기에 이르러 고분문화를 소지해 막강한 세력이 된 야마토 세력이 서진해 규슈를 평정하면서 멸망했다고 한다.[3][1]

천손족은 철의 불림제염토기동경동검・철검・궁시의류제작을 수행한 족속이었다. 토템으로는 멧돼지(특히 백조수리매수리)를 숭배했고, 태양신앙거석신앙(이와쿠라)・석신신앙풍신신앙묘견신앙을 가졌다. 식물로는 과 관계가 깊었고, 오십맹신타카미무스비아마테라스아마츠히코네아메노 마히토츠아메노 히와시 등 조상신을 봉재(奉斎)한 한편, 모계신으로서 토요우케비메 등에게도 제사를 지냈다.[4][5][6][7]

한편 『신찬성씨록』에서는 아마테라스 등 신들의 자손을 신별 가운데 “천손”이라 지칭한다.

각주편집

  1. 宝賀寿男『古代氏族の研究⑬ 天皇氏族 天孫族の来た道』青垣出版、2018年。
  2. 宝賀寿男「神武天皇の原像」『古樹紀之房間』、2014年。
  3. 宝賀寿男「上古史の流れの概観試論」『古樹紀之房間』、2009年。
  4. 宝賀寿男「上古史の流れの概観試論」『古樹紀之房間』、2009年。
  5. 宝賀寿男「伊勢津彦と建御名方命との関係」への返信、『古樹紀之房間、掲示板・応答板』、2006年。
  6. 宝賀寿男『古代氏族の研究⑬ 天皇氏族 天孫族の来た道』青垣出版、2018年。
  7. 宝賀寿男『古代氏族の研究⑭ 蘇我氏 権勢を誇った謎多き古代大族』青垣出版、2019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