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장호(千長鎬, 1948년 ~ )는 대한민국의 공학자이자 교육자이다. 제9대 광운대학교 총장을 지냈다.

생애편집

비평준화시절 최고 명문 고등학교이던 서울고등학교를 1968년 졸업했다.

서울고등학교 20회 동기로는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육군사관학교), 강호문 삼성전자 부회장(서울대), 이민주 에이티넘파트너스 회장(연세대), 유웅석 전 SK건설 사장(서울대), 이종수 SH공사 사장(서울대)등이 있다.  당시의 서울고등학교는 졸업생 대부분이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육군사관학교, 한양대학교 공과대학 등 최고 명문 학부에 진학하던 시절이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해, 현 광운대학교의 전신인 광운전자공과대학을 수석 입학하였다.

재학중 5.16장학생(현 정수장학생)에 선발되어, 지원을 받았다.

7년후인 1972년 수석 졸업했다.

광운대학교 전자공학과 교수로 부임한 뒤 연구처장, 중앙도서관장, 대학신문 주간, 학생처장, 부총장 등을 지내고, 2014년 1월 광운대학교 제9대 총장으로 취임하였다.

사건과 논란편집

무보수선언편집

천장호 총장은 임기 동안 보수를 받지 않겠다며 '무보수 선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었다.[1]

퇴진운동편집

최근 조무성 전 광운학원 이사장의 자녀 조○○씨 이사 추대를 반대하는 광운대 학생과 동문들 시위로 진통을 겪고 있는 광운대가 최근 실시한 교수평의회 소속 전임교수(전임교수 331명 중 313명 응답) 대상 '천장호 총장의 사퇴여부에 대한 찬반'에 대한 설문에서 60.1%가 사퇴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교수대표단(단과대학별 소속교수인원 비례로 선출) 16명중 86%가 천장호 총장 퇴진운동을 해야 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교수대표단이 퇴진운동을 해야 한다고 꼽은 이유는 ▲자주적 대학운영을 하지 못하는 재단의 종속 ▲조무성 전 이사장의 자녀 이사영입 방조 등이었다

.http://www.usline.kr/news/articleView.html?idxno=6132

정직서약편집

광운대학교 총장으로 재임중이던 2014년, 1학기 중간고사부터 모든 광운대학교 학생이 답안지 윗부분에 적힌 ‘나는 내 명예를 걸고 부끄럼 없이 정직하게 시험에 임할 것을 서약합니다’라는 글에 서명을 하고 시험을 보는 '정직서약'을 시도해 화제가 되었다.[2]

2017년 5월, 광운대는 2016년 2학기 전자재료공학과 중간·기말고사에서 부정행위를 한 학생 12명을 F학점 처리하고, 2017년 1학기의 모든 장학금 수여 대상에서 배제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3]

학력편집

각주편집

  1. 광운대 천장호 총장 '무보수' 선언 화제, 대학저널, 2014년 3월 5일
  2. www.etnews.com (2014년 9월 14일). “30년을 넘게 이어온 광운대 천장호 총장의 ‘정직서약’”. 《대한민국 IT포털의 중심! 이티뉴스》. 2017년 6월 8일에 확인함. 
  3. '정직시험' 서약해놓고… 광운대생 12명 부정행위”. 2017년 6월 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