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철쭉은 한국 원산의 진달래과에 속하는 낙엽관목이다. 한국·중국·일본 등에 분포한다. 걸음을 머뭇거리게 한다는 뜻의 ‘척촉(躑躅)’이 변해서 된 이름이다.[1] 개꽃나무라고도 한다.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철쭉
Rhododendron schlippenbachii.jpg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국화군
목: 진달래목
과: 진달래과
아과: 진달래아과
속: 진달래속
종: 철쭉
학명
Rhododendron schlippenbachii
Maxim. (1870)

목차

생태편집

키는 2~5m쯤 되며 산에서 흔히 자란 다.[2] 나무껍질은 회색 또는 회백색이고 세로로 불규칙하게 갈라진다. 어린 가지와 꽃자루는 끈끈하다.[1] 어린 가지에 선모가 있으나 점점 없어진다.[3] 잎은 거꾸로 된 달걀 모양이거나 넓은 타원 모양이고 털이 있다. 길이는 4~7 cm 정도이고, 너비는 1.5~2.5 cm 정도이며 보통 어긋나지만, 가지 끝에서는 4~5개씩 모여 난다.[2] 꽃은 4~5월에 연한 분홍색으로 잎이 나면서 피며 산형꽃차례를 이룬다. 꽃부리는 지름 5-8cm의 깔때기 모양이며 5개로 갈라지는데, 위쪽 3개의 열편에 적갈색 반점이 있다. 수술은 10개이며 길이가 서로 다르고 암술은 1개이다. 열매는 삭과이며 길이 1.5cm 정도의 긴타원형 달걀꼴로 10월에 익는다.[3] 철쭉을 먹이식물로 하는 곤충으로는 극동등에잎벌의 애벌레가 있는데, 철쭉 잎 속에 을 낳는다.

어원편집

어원은 꽃대에 독성이 있어서 양이 철쭉꽃을 먹으면 죽기 때문에 보기만 해도 겁을 내어 척촉(제자리 걸음)한다 하여 양척촉이라 하던 것이 철쭉으로 변한 것이다.

 
철쭉 잎사귀

쓰임새편집

잎을 강장·이뇨·건위 등의 약재로 쓴다. 꽃에는 그레이야노톡신이라는 독성이 있으므로 먹지 못한다.[3]

비슷한 나무편집

잎 나기 전에 꽃이 피는 진달래(R. mucronulatum)와 흰색 꽃이 피는 흰철쭉(R. schlippenbachii for. albiflorum), 바소 모양 잎이 나며 자홍색 꽃이 피는 산철쭉(R. yedoense var. poukhanense), 일본 원산으로 여러 품종이 개발되어 있는 영산홍(R. indicum), 한라산에서 자라는 참꽃나무(R. weyrichii)가 있다.

꽃말편집

자제, 사랑의 즐거움

각주편집

  1. 이동혁. 《오감으로 찾는 우리 나무》 초판. 서울: 이비컴. 308쪽. ISBN 978-89-89484-56-1. 
  2. 윤주복. 《나무 쉽게 찾기》 초판. 서울: 진선출판사. 102쪽. ISBN 978-89-7221-414-4. 
  3. 생물II·식물·관찰-식물의 계통과 분류-속씨식물-철쭉꽃.《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