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운문사 설송대사비

청도 운문사 설송대사비(淸道 雲門寺 雪松大師碑)는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면, 운문사에 있는 비석이다. 2018년 7월 16일 경상북도의 유형문화재 제661호로 지정되었다.[1]

청도 운문사 설송대사비
대한민국 경상북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661호
(2018년 7월 16일 지정)
수량1기
소유운문사
주소경상북도 청도군 운문면 운문사길 264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지정 사유편집

이 비는 조선 후기 교파와 선파의 통합에 기여한 설송당 연초대사(1676∼1750)를 기리는 비석으로, 설송대사가 입적한 4년 뒤인 1754년(영조 30)에 그의 제자인 남붕 등의 요청으로 건립되었다. 비문은 영조대 영의정을 지낸 이천보가 지었고 형조판서 이정보가 글씨를 썼으며, 제액은 도승지 이익보의 글씨이다.[1]

비의 재질은 烏石으로 전면에 해서체(楷書體)의 비문이 새겨져 있는데 시작 부분에 비문을 지은 사람과 글씨를 쓴 사람을 먼저 내세워놓았다는 점이 특이하다. 뒷면에는 수법제자와 비석을 세우는 데 도움을 준 명단이 새겨져 있다.[1]

18세기 중엽에 건립되었지만, 조선시대 불교 승려의 비석이라는 점에서 희소성과 특이성을 지니고 있다.[1]

각주편집

  1. 경상북도 고시 제2018-207호, 《도지정문화재 지정고시》, 경상북도지사, 경상북도보 제6246호, 2018-07-16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