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척화비

청도척화비(淸道斥和碑)는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서상리에 있는 척화비이다. 1985년 8월 5일 경상북도의 문화재자료 제109호로 지정되었다.

청도척화비
(淸道斥和碑)
대한민국 경상북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109호
(1985년 8월 5일 지정)
수량1기
위치
청도척화비 (대한민국)
청도척화비
주소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도주관로 146 (서상리)
좌표북위 35° 38′ 54″ 동경 128° 42′ 20″ / 북위 35.64833° 동경 128.70556°  / 35.64833; 128.70556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척화비란 조선 고종 때 병인양요와 신미양요를 승리로 이끈 흥선대원군이 서양사람들을 배척하고, 그들의 침략을 국민에게 경고하고자 서울 및 전국의 중요한 도로변에 세우도록 한 비로, 이 비도 그 중의 하나이다.

긴 돌을 이어 붙인 네모난 구역안에 서 있는 비는 머릿돌은 얹지 않은 간결한 구조이다. 비문에는 “서양오랑캐가 침략하는데 싸우지 않으면 화해할 수 밖에 없으나 화해를 주장하는 것은 나라를 파는 것이니 자손만대에 경고하노라”라는 강한 경고문구가 적혀 있다.

척화비는 고종 8년(1871)에 전국에 동시에 세운 것으로, 고종 19년(1882) 임오군란이 일어나고 대원군이 청나라로 납치된 후 세계 각 나라들과 교류가 이루어지면서 대부분 철거되었으나, 이처럼 몇 기의 비들이 곳곳에 남아 그 속에 담긴 역사적인 의미를 전해주고 있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