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위키백과 β

청자 어룡형 주전자

(청자비룡형주자에서 넘어옴)

청자 어룡형 주전자(靑磁 魚龍形 酒煎子)는 머리와 물고기 몸처럼 상형한 몸체에 연줄기를 꼬아서 손잡이를 단 주전자이다. 1962년 12월 20일 대한민국의 국보 제61호로 지정되었다.

청자 어룡형 주전자
(靑磁 魚龍形 注子)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국보
종목 국보 제61호
(1962년 12월 20일 지정)
수량 1개
시대 고려시대
소유 국유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용산동6가)
정보 문화재청 문화유산 정보

목차

개요편집

꼬리 부분은 주전자 뚜껑이며, 주구(注口)는 용두(龍頭)를 형상화했고, 날개 모양으로 된 2개의 큰 지느러미가 머리 밑에 달려 있으며, 저부에는 양각(陽刻)의 연판문대(蓮瓣紋帶)를 돌려 나타내었다.

유색은 맑은 비취옥빛이며, 유빙렬[주해 1]이 없다. 지느러미와 꼬리 끝에는 백토(白土)로 된 점과 선을 찍어 나타냈으며, 비늘과 지느러미의 연골(軟骨)을 양각과 음각(陰刻)으로 능숙하게 장식하였다.원래 이러한 용두어형(龍頭魚形)은 방화주(防火呪)의 상징으로 건물 용마루 끝에 장식하는 상상적인 치미(鴟尾)와 닮고 있는 것이다.

상형청자 중 매우 창의적인 작품으로 강진 사당리 요지(窯址)에서 12세기 중반경의 청자편(靑磁片)들과 함께 발견된 예가 있다.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같이 보기편집

주해편집

  1. 유빙렬(釉氷裂)은 도자기를 가마에서 꺼낸 뒤에 유약이 식으면서 간 금을 이르는 말이다.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