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

(초가집에서 넘어옴)

초가(草家, 영어: Choga)는 볏짚·밀짚·갈대 등으로 이엉을 엮어 지붕을 이은, 자연친화적인 이다. 단열이 잘 되기 때문에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하다. 하지만 여름철에는 벌레가 생기기 쉽고 화재의 위험이 많다. 또한 썩기 쉬워 한두 해마다 바꿔주어야 하는 불편이 따른다. 초가는 선사 시대 집이 생겼을 때부터 짓기 시작해서 20세기 중반까지 한국의 대표적인 서민 주택이었다.

초가집
초가집.jpg

지붕을 얹을 때 쓰는 재료를 '이엉'이라고 하는데, 이엉은 볏짚 따위를 말려 엮은 것을 말한다.[1][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철우 (2015년 12월 10일). “[포토]의령 조씨고가 초가지붕으로 새단장”. 《뉴스1》 (부산·경남). 2016년 12월 1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 이종영 (2014년 12월 23일). “세계유산 안동 하회마을, 초가지붕 새 단장”. 《KBS》. 2016년 12월 1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