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강민(1966년 ~ ) 대한민국의 문학평론가이다. 200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이 당선되어 평론 활동을 시작했다. 2004년 비평전문지 《작가와 비평》을 창간하고 편집주간으로 활동했다. 2012년 웹진 《문화 다》의 발행인이자 편집주간이 되었다. 첫 평론집 《문학 제국》(2009년)으로 문학계의 낡은 관행과 모순을 비판했고, 두 번째 평론집 《비공감의 미학》(2010년)으로 문단 주류의 지배 질서에 공감하지 않음을 드러내었다.[1][2][3][4][5]

학력편집

저서편집

  • 《문학 제국》. 실천문학사. 2009년. ISBN 9788939206137
  • 《비공감의 미학》. 작가와비평. 2010년. ISBN 9788995593400
  • 《고독한 말》. 작가와비평. 2014년. ISBN 9791155921210

각주편집

  1. 임주환. 소장 평론가들 '문학상 탄핵'. 한겨레. 2004년 4월 2일.
  2. 정천기. "한국의 문학상 제도를 비판한다". 연합뉴스. 2004년 4월 2일.
  3. 권기태. 눈치보며 글 쓰기싫어 비평誌 창간… 당당한 ‘아웃사이더’. 동아일보. 2005년 6월 9일.
  4. 이윤주. 한국의 비평은 왜 예쁘기만 한가?. 주간한국. 2010년 12월 9일.
  5. 김태은. 비명과 신음의 평론, 최강민 ‘고독한 말’. 뉴시스. 2014년 9월 22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