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훈 (영화 감독)

최훈(崔薰, 1922년 7월 27일 ~ 2005년 11월 6일)은 대한민국영화감독, 영화 기획가, 영화배우, 기업가이다.

최훈
崔薰
출생1922년 7월 27일(1922-07-27)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안주
사망2005년 11월 6일(2005-11-06) (83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직업영화감독
영화 기획가
영화배우
기업가
대학 교수
활동 기간1948년 ~ 1988년
종교불교
학력평양교원대학교 조선어학과 중퇴
형제자매형 1명
남동생 3명
누이동생 3명
막내 남동생 최정훈(영화배우)
자녀슬하 3남 1녀

출신지는 평안남도 안주군(安州郡: 현 안주시)이다. 1957년 영화 <모녀>를 발표하며 영화감독으로 데뷔하였다. 1964년 <아빠 안녕>을 감독, 1965년 <얄개전>을 연출하였다. 1968년 <엄마야 누나야 강변 살자>와 1969년 <물망초>를 연출하면서 정통 멜로 드라마 감독으로 명성을 굳혀나갔다.

1970년 영화인협회 감독위원장을 지냈고, 1971년 한국예술문화단체 총 연합회 이사를 역임, 1972년 한국영화인협회 이사장을 역임하며 한국영화의 성장을 도왔다. 영화 <수선화>로 1973년 제12회 대종상 감독상을 수상, 1993년에는 대한민국예술총연합회로부터 예술문화대상을 받았다.[1]

영화배우연기자 최정훈(崔正薰)의 둘째 형이기도 하다.


소속편집

생애편집

주요 경력편집

각주편집

  1. “한국역대인물종합정보시스템”. 2018년 6월 1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6월 19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