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송웅

대한민국의 배우

추송웅(秋松雄, 1941년 9월 4일 ~ 1985년 12월 29일)은 대한민국배우이다.

추송웅
秋松雄
출생1941년 9월 4일(1941-09-04)
일제 강점기 경상남도 고성
사망1985년 12월 29일(1985-12-29) (44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에서 병사
직업배우
활동 기간1963년 ~ 1985년
종교개신교(침례회)
학력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
형제자매추상록 (둘째 아들)
추상미 (딸)

생애편집

경상남도 고성에서 출생하였다. 부산공업고등학교 졸업을 거쳐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하였다. 1963년 극단 ‘민중극장’ 창립공연 때 《달걀》로 데뷔한 이래 80여편의 작품에서 주 ·조연을 하였다. 극단 '가교(架橋)'와 '광장(廣場)' 창립동인이기도 한 그는 '자유극장' 소속이었다. 두 번에 걸쳐 동아연극상 남우주연상(1971년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 1973년 세빌리아의 이발사)을 수상하였다.[1]

학력편집

출연작편집

영화편집

드라마편집

작품 및 평가편집

그는 독특한 마스크와 발성 등 천부적 재능으로 무슨 역이든 자기화해서 표현하였다고 평가되나, 오버액션으로 비난을 받기도 하였다. 1977년도에는 모노드라마 《빨간 피터의 고백》으로 전국을 누비며 관객 6만을 동원하기도 했다. 그가 출연한 주요 작품으로서는 《토끼와 포수》·《꿀맛》·《흑인 창녀를 위한 고백》·《타이피스트》·《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슬픈 카페의 노래》 등이 있다.[1]

각주편집

  1. 문화·민속/한국의 연극/한국의 신극/신극의 배우/추송웅,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