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축구 전쟁(蹴球戰爭, 스페인어: Guerra del Fútbol 게라 델 풋볼[*])은 1969년 엘살바도르온두라스 사이에 벌어진 5일간의 전쟁이다. 100시간 전쟁이라고도 한다.

축구 전쟁
Mensaje FSH.JPG
1969년 7월 18일, 온두라스의 대통령 피델 산체스 에르난데스의 종전 포고문.
날짜1969년 7월 14일 ~ 7월 18일
장소
결과

전쟁 이전 상태 유지

교전국
엘살바도르의 기 엘살바도르 온두라스의 기 온두라스
니카라과 니카라과
지휘관
엘살바도르 피델 산체스 에르난데스
엘살바도르 살바도르 엔리게스
온두라스 오스왈도 로페스 아레야노
온두라스오스카르 콜린드레스
병력
20,000명 (육군)
1,000명 (공군)
18,000명 (육군)
1,600명 (공군)
피해 규모
900명 (민간인 포함) 1,200명 (민간인 포함)

축구 전쟁은 1969년에 열린 1970년 FIFA 월드컵 북아메리카 지역 예선에서 있었던 엘살바도르와 온두라스 사이에 붙은 시비가 명분이 되었지만, 진짜 이유는 두 나라 간의 정치적 갈등 때문이었고, 축구 경기는 기폭제 역할로 작용하였다. 이민자 문제, 경제 문제, 영토 문제 등으로 발발했으며, 엘살바도르에서 온두라스로 간 이민자 문제도 포함되었다.

전쟁은 엘살바도르군이 1969년 7월 14일, 온두라스를 전격 침공하면서 벌어졌고, 미주 기구의 중재 끝에 8월 초 엘살바도르군이 온두라스에서 철수하는 것으로 일단 끝났다.

11년 후인 1980년, 국제사법재판소에서 영토 문제 해결 등을 포함한 양국간 평화 조약이 체결되었다. 이 일로 인하여, 엘살바도르는 주변국들과의 무역이 끊기면서 경제적 타격을 입고, 온두라스는 국토의 일부가 초토화되는 상황이 일어난다.

경기 결과편집

전쟁의 기폭제가 된 예선전의 공식 결과는 다음과 같다.

날짜 장소 나라 점수 나라 결과
1969년 6월 8일   온두라스 테구시갈파   온두라스 1 전반전 0 엘살바도르   온두라스의 승리
0 후반전 0
1969년 6월 15일   엘살바도르 산살바도르   엘살바도르 3 전반전 0 온두라스   엘살바도르의 승리
0 후반전 0
1969년 6월 27일
플레이오프
  멕시코 멕시코시티   온두라스 2 전반전 1 엘살바도르   엘살바도르의 승리1
0 후반전 1
1 플레이오프 전에서는 엘살바도르가 연장전에서(후반전 종료시 2-2 무승부) 3-2로 승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