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충담사(忠談師)는 신라 경덕왕 때의 승려이다. 경덕왕의 부름을 받고 을 맞아 음력 3월 3일과 9월 9일에 미륵세존에게 드리던 를 끓여 왕에게 권하고 향가 《안민가》를 지었다. 또 하나의 작품 《찬기 파랑가》와 함께 《삼국유사》에 실려 전해진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