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충신동(忠信洞)은 서울특별시 종로구에 있는 법정동으로, 행정동인 종로5·6가동 아래에 있다.

지명 유래편집

충신동이라는 이름은 일제가 원래의 지명과는 전혀 관계 없이 만들어 냈다. 일제가 여러 동들을 합치면서 조선 국민들의 반감을 사지 않고자, 유교의 5대 덕목 중 하나인 '신'(信)과 유교에서 중요시되는 '충'(忠)을 합해 만든 이름이다. 또 '충신동이 효자동이'라는 제목의 국악 동요의 가사에 '자장 자장 우리 아기, 우리 아기 잘도 잔다, 나라에는 충신동이, 부모에겐 효자동이'라는 가사가 나온다. 이 노래는 흔히 전래 동요로 알려져 왔으나, 일제가 만든 지명인 '충신동'이 나온다는 점에서 조선 시대나 그 이전부터 있었던 노래가 아님을 알 수 있다.

연혁편집

  • 1914년 : 중학동(中學洞), 산간동(山間洞, 또는 전간동田間洞), 상천변동(上川邊洞), 옥방동(玉房洞), 칠방동(漆房洞), 석수방동(石手房洞), 효교동 일부(孝橋洞), 하피마동 일부(下避馬洞), 이현동 일부(梨峴洞)를 충신동(忠信洞)으로 통합
  • 1936년 4월 : 충신정(忠信町)으로 변경
  • 1943년 6월 : 신설된 종로구에 배속
  • 1946년 10월 1일 : 충신동으로 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