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칭다오 전투(독일어: Belagerung von Tsingtau)는 제1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군이 연합군의 일원으로 참전하면서 영국군, 이탈리아군과 연합으로 중국 칭다오에 머물고 있던 독일*오스트리아군을 침략해 몰아낸 사건을 말한다. 이 전투로 일본제1차 세계 대전에 참전한 공로를 인정받게 되었다. 후에 칭다오는 일본의 조차지가 되었고, 이는 5·4 운동이 일어나는 원인이 된다.

칭다오 전투
Beijing students protesting the Treaty of Versailles (May 4, 1919).jpg
날짜칭다오 봉쇄
1914년 8월 27일 ~

해상 작전
1914년 10월 17일 ~ 11월 7일

포위전
1914년 10월 31일 ~ 11월 7일
장소
결과 연합국의 승리
교전국
일본 제국의 기 일본 제국
대영 제국의 기 대영 제국
독일 제국의 기 독일 제국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기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지휘관
일본 제국 사다키치 카토
일본 제국 카미오 미쓰오미
대영 제국 나타니엘 발터 베르나디스톤
독일 제국 알프레드 메이어발데크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리차드 마코비치
피해 규모
사망: 727명
부상: 1,335명
사망: 199명
부상: 504명

배경편집

1912년, 청나라가 붕괴하고 중화민국이 건립된 이후, 중국은 일본, 독일 등 열강으로부터의 해방을 추진했으나 번번이 실패하였다. 1914년, 중화민국은 독일 제국이 강탈한 칭다오산둥 반도를 탈환하고자 제 1차 세계 대전에 참전하였고, 중국으로 진출하려던 일본 제국이 독일과 싸우고 있던 영국이탈리아와 연합하여 중화민국의 전쟁에 참전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