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카나리아 제도의 국가

카나리아 제도의 국가 (스페인어: Himno de Canarias) 카나리아 제도를 상징하는 노래로, 2003년 4월 28일에 제정되었다. 페르난도 가르시아 고메스가 작사하였으며, 후안 호세 팔콘 사나브리아가 작곡하였다.

이전에는 카나리아 제도의 파소도블레를 사용하였다.

가사편집

Soy la sombra de un almendro,
soy volcán, salitre y lava.
Repartido en siete peñas
late el pulso de mi alma.
Soy la historia y el futuro,
corazón que alumbra el alba
de unas islas que amanecen
navegando la esperanza.
Luchadoras en nobleza
bregan el terrero limpio
de la libertad.
Ésta es la tierra amada:
mis Islas Canarias.
Como un solo ser
juntas soñarán
un rumor de paz
sobre el ancho mar.

해석편집

나는 아몬드 나무의 그늘이라네
나는 질산칼륨과 용암으로 된 화산이라네
7개의 섬의 광역성은
내 영혼 속 심장의 맥이구나.
나는 역사와 미래라네
심장은 새벽에 빛을 발했다네
우리는 섬 너머 준비를 했다네
희망을 넘어 향해를 하는구나.
귀족의 군사는
빛나는 기둥을 막았다네
자유를 위해서
나의 카나리아 제도여,
그대는 우리의 사랑스런 땅이라네
하나 하나
함께하여
평화의 꿈을 꾸자
넓은 바다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