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리아스 평화조약

칼리아스 평화조약(고대 그리스어: Ειρήνη του Καλλία, Peace of Callias)은 기원전 449년델로스 동맹페르시아 제국 아케메네스 왕조 사이에서 페르시아 전쟁 종결을 목적으로 비준된 조약이다. 그러나 아래에 설명하는 바와 같이 사실성에 의문이 제기되기도 한다.

개요편집

기원전 480년에 페르시아의 왕 크세르크세스 1세에 의한 그리스 침공의 실패 후, 아테나이가 이끄는 델로스 동맹기원전 450년키프로스 원정을 떠났다. 그러나 그 분쟁에서 우세를 보인 당시의 페르시아의 왕 아르타크세르크세스 1세는 델로스 동맹과의 강화를 결정했기 때문에 평화 조약이 맺어져 델로스 동맹의 원정군은 키프로스에서 철수하게 되었다. 이 조약은 화약의 협상을 담당한 아테나이의 전권 대사 칼리아스의 이름을 따서 《칼리아스 화약》으로도 불렸다고 디오도로스는 말했다. 디오도로스가 전한 평화의 조건은 다음과 같았다.[1]

전 그리스 도시는 그들 자신이 정한 법에 따라 살아가며, 페르시아의 태수는 사흘 여정 이상은 그들에게 가까이 가지 않고, 페르시아 전함도 지중해에서 파셀리스와 키클라데스 제도 동쪽 경계선을 넘어 항해를 자제한다. 그리고 만약 이 조항이 페르시아 왕과 그의 장군에 의해 지켜진다면, 아테나이 인들은 왕이 지배하고 있는 영토로 병사를 보내지 않는다.

디오도로스가 전하는 바에 따르면 이 협약에 의해 아테나이는 에게 해에서 페르시아를 따돌리고, 소아시아의 그리스 폴리스의 자치를 빼앗는 대신 키프로스, 이집트(그때 페르시아에 반란을 일으킨)에 불간섭을 인정했다.

논란편집

〈칼리아스 화약〉에 대한 설명은 위의 디오도로스, 기원전 4세기의 변론 작가인 데모스테네스[2], 플루타르코스[3] 등에게서 볼 수 있다. 그러나 역사가 테오폼포스(Theopompus)는 조약의 존재를 부정하였고, 투키디데스제2차 페르시아 전쟁 이후에 펠로폰네소스 전쟁의 기록에서 조약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펠로폰네소스 전쟁 때와 그 이후에 페르시아 제국과 아테나이, 페르시아 제국과 스파르타 사이에 맺어진 조약에는 ‘칼리아스 화약’에 입각한 조건이 하나도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실제 존재여부를 의심하는 연구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 참고 문헌

  • 데모스테네스, 《변론 2집》기소 아키코 번역, 교토대학 학술출판회 <서양고전총서 G062> 2010년 1월. ISBN 978-4-87698-184-7
  • 플루타르코스, 《플루타르코스 영웅전》 전 12권 세트, 고노 요이치 번역, 이와나미 서점 < 이와나미 문고 > 1952년 - 1956년. {{ISBN|4-00-200235-

각주편집

  1. 디오도로스, XII 4
  2. 데모스테네스 (2010), “사절 직무 불이행에 대해” p273
  3. 키몬, 13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