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선시대 칼

동아시아에서 죄인에게 씌우던 형틀로, 두껍고 긴 널빤지의 한끝에 구멍을 뚫어 죄인의 목을 끼우고 비녀장을 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