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서린 스윈포드

캐서린 스윈포드(Katherine Synford,1350?-1403)는 중세 잉글랜드 사람으로 랭커스터 공작이자 에드워드 3세의 아들이었던 곤트의 존의 정부이자 세 번째 부인이다. 장미 전쟁을 끝낸 튜더가의 헨리 7세와 그의 왕비가 된 요크의 엘리자베스 모두 캐서린 스윈포드의 후손이다. 헨리 7세의 어머니인 레이디 마거릿 보퍼트는 캐서린 스윈포드의 증손녀였으며, 요크의 엘리자베스의 할머니인 요크 공작 부인 시슬리 네빌은 캐서린 스윈포드의 외손녀이다.

생애편집

캐서린 스윈포드는 원래 캐서린 드 로애로 태어났다. 그녀의 아버지는 "파옹"으로 알려진 질 드 로애였다. 파옹 드 로애는 원래 에노 출신으로 에드워드3세의 왕비 필리파의 수행원으로 잉글랜드에 왔으며, 후에 기사 작위와 영지를 얻는다. 어머니에 대해서는 알려진바가 없다. 형제로는 오빠이자 후에 흑태자 에드워드의 측근으로 일한 월터 드 로애와 수녀가 된 언니 엘리자베스 드 로애와 "캔터베리 이야기"로 유명한 초서의 부인이 된 동생 필리파 드 로애가 있다. 캐서린은 휴 스윈포드경과 결혼했고 그와의 사이에 적어도 네명의 아이를 낳았다. 랭카스터 공작 부인이었던 랭카스터의 블랜치가 죽은 3년후 그의 정부가 되었고 오래도록 랭카스터 공작의 정부로 남았다. 랭카스터 공작 곤트의 존의 두 번째 부인이 죽자, 그는 정식으로 캐서린과 결혼했다. 랭카스터 공작부인이 된 후 왕국에서 서열 2위의 여성으로 중요한 행사에서 중요한 임무를 수행했으며, 의붓아들인 볼링블룩의 헨리가 헨리 4세로 즉위한후 그녀는 국왕의 어머니로 대접받았다.

자녀들편집

첫 번째 남편 휴 스윈포드와의 자녀들은 다음과 같다.

  • 마거릿 스윈포드(1363?-1433)
  • 블랜치 스윈포드(1364?-1375)
  • 토마스 스윈포드(1367-1432)
  • 도로시 스윈포드(?)

두 번째 남편 랭카스터 공작과의 자녀는 다음과 같다.

  • 존 보퍼트(1373?-1439): 서머셋 후작이었으나 형인 헨리4세에 의해 백작으로 강등당함. 마거릿 홀랜드와 결혼
  • 헨리 보퍼트(1375?-1447년): 링컨의 주교, 윈체스터의 주교, 추기경
  • 조앤 보퍼트(1377?-1440년): 윌리셤의 로버트 피에르경과 초혼, 웨스트몰랜드 백작 랄프 네빌과 재혼
  • 토마스 보퍼트(1381?-1426년): 엑스터 공작, 마거릿 네빌과 결혼

캐서린 스윈포드와 랭카스터 공작의 아이들은 모두 정식 결혼하기 전에 낳은 아이들이었다. 이 때문에 아이들은 보퍼트 라는 성을 가지고 있었다.그리고 캐서린 스윈포드와 랭카스터 공작이 정식 결혼한후 모두 적자로 인정받았다.

참고 문헌편집


  • Mistress of the Monarchy : the life of katherine swynford, duchess of Lancaster, Alison Wier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