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컷 패스트볼의 공 쥐는 법

컷 패스트볼(Cut Fastball)은 야구에서 투구구종 중 하나이며 간단히 커터(Cutter)라 불리기도 한다.[1][2] 비교적 역사가 짧은 구종 중 하나이다.[3]

목차

특징편집

커터는 속구의 하위 분류에 속하는 구질로서 일반 속구와 거의 다름없는 성질을 가졌다. 하지만 타자 앞에서 살짝 떨어지거나 우투수가 던졌을 때 좌타자 몸쪽으로 날카롭게 휘어들어가기 때문에 타자 입장에선 방망이에 공을 맞출 수는 있어도 정확히 중심을 맞추기가 쉽지 않다.[1][4] 즉 헛스윙을 유도하여 삼진을 잡기보다는 내야 땅볼을 유도하기에 좋다.[5][6]

커터는 투구 궤적에서 좌타자 몸쪽으로 휘어지기 때문에 타자의 배트가 아주 잘 부러진다.

이 구질은 속구의 위력이 좋지 못한 투수에게는 무용지물이다. 속구에서 약간의 변화를 주는 것이 이 구질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강력한 속구를 던지는 투수들이 이 구질을 많이 사용한다.[7] 일반적인 속구와 구속의 차이가 3 ~ 8km 정도고 휘는 정도도 심하지 않기 때문에 관중들은 판단하기 쉽지 않다.

구속을 좀 늦추는 대신 휘는 정도를 높이면 슬라이더가 된다.[1][7]

그립법편집

그립법은 직구과 동일하지만 투구시 손을 틀지 않으며 중지에 힘을 가하거나 손목의 위치를 다르게 한다. 팔스윙은 직구와 일치하게 한다.[7]

커터로 유명한 선수편집

참조편집

  1. 허구연. (2004). 프로 야구 10배로 즐기기 (MBC 해설 위원 허구연과 함께). 새로운 사람들. ISBN 8981202583.
  2. 강준막. (2009). 재미있는 야구 사전. 북카라반. ISBN 9788991945203.
  3. 커브에서 컷 패스트볼까지… 변화해온 변화구 - 1등 인터넷뉴스 조선닷컴
  4. Riach, Steve. (2006). 메이저 리그의 영웅들 (야구에서 인생을 배운다) / 원제: Life Lessons from Baseball. 한스 컨텐츠. 번역 정미우. ISBN 8992008120.
  5. [깨진 링크([http://web.archive.org/web/*/http://www.sportsseoul.com/news2/baseball/pro/2009/0416/20090416101010100000000_6864677544.html 과거 내용 찾기)] Sportsseoul.com - 야구 - 기사내용 - [집중분석] 컷패스트볼이 대세?][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6. 한국일보 : 컷패스트볼 vs 슬라이더 "칠테면 쳐봐!"[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7. http://isplus.joins.com/sports/kbo/200904/17/200904171035508736010700000107010001070101.html
  8. 민훈기. (2008). 민훈기의 메이저 리그, 메이저 리거. 미래를 소유한 사람들. ISBN 9788962170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