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콘테시나 데 바르디(이탈리아어: Contessina de' Bardi,1400년–1473년 10월[1])는 이탈리아 르네상스 시기의 귀족 여성이다. 메디치 가문으로 시집을 가, 메디치 가문이 피렌체에서 그들의 힘을 키우는데 필요한 고귀함, 위신과 군사적 지원을 제공하였다.[2]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콘테시나 데 바르디
Cristofano dell'Altissimo (attr.), Contessina de' Bardi.jpg
작위
'
신상정보
출생일 1400년경
출생지 피렌체 공화국 피렌체
사망일 1473년 10월
사망지 피렌체 공화국 피렌체
가문 바르디 가문
부친 알레산드로 디 소초 바르디
모친 카밀라 판노키에스키
배우자 코시모 데 메디치

바르디 가문편집

바르디 가문은 가끔식은 유난히도 부유했으나, 1343년 가문 은행의 부도가 발생하면서 가문의 위치는 하락하고 말았다. 그들은 영주이자 콘도티에로로서의 명성도 지녔었다. 메디치 가문은 그리하여 이 모습을 보고 메디치 가문의 정치적 헤게모니 지원을 위해 그들을 불러들였다.

콘테시나의 부모는 베르니오 백작 알레산드로 디 소초 바르디와 엘치(Elci) 백작 라니에로 디 구이도 판노키에스키의 딸 카밀라 판노키에스키이다.[3]

생애편집

콘테시나 데 바르디는 1415년 무릅에 코시모 데 메디치와 혼인하였고[3] 그의 부모인 피카르다 부에리, 조반니 디 비치 데 메디치와 함께 살았다.[4] 피카르다와 조반니의 결혼처럼, 이 혼인은 메디치 가문과 다른 귀족 가문 과의 연결을 불러일으켰다.[3] 그들과의 결혼 사이에서 피에로조반니 두 명의 자녀가 태어났다.[1] 거기다 그녀는 코시모의 사생아인 카를로 데 메디치 또한 돌봤다.[5] 그녀는 돈과 그들의 가정을 관리하는 법을 잘 알고 있었다.[6]

그녀는 남편보다 10년 정도 더 살았다. 그가 1464년에 사망하고[1] 그녀는 손자들의 조언자로 남았다.[7] 그녀는 또한 며느리인 루크레치아 토르나부오니와도 사이가 좋았고 코시모가 사망한 후, 루크레치아와 그녀의 남편 피에로와 함께 살았었다.[7] 콘테시나와 로렌초, 줄리아노와의 관계는 어린 시절부터 가까웠으며, 그들이 정치 지도자가 된 후에도 그녀의 정치적 영향력을 허락하였다.[8] 여기에는 그녀가 지지하던 세금 해택 협상이 포함된다.[9] 그녀는 또한 피렌체에 있는 메디치 가문의 중요 인사로서 혼인 협상과 동의에 정기적으로 참여하였다.[8]

콘테시나는 1473년 9월 26일과 10월 25일 사이에 사망했다.[10] 그녀의 손자 로렌초는 그의 할머니를 기념하여 딸에게 콘테시나 데 메디치(Contessina de Medici)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

각주편집

  1. Tomas 2003, 7쪽.
  2. Tomas 2003, 16-17쪽.
  3. Tomas 2003, 16쪽.
  4. Pernis & Adams 2006, 9쪽.
  5. Pernis & Adams 2006, 12쪽.
  6. Pernis & Adams 2006, 13쪽.
  7. Pernis & Adams 2006, 15-16쪽.
  8. Tomas 2003, 46쪽.
  9. Tomas 2003, 47쪽.
  10. Tomas 2003, 64쪽.

출처편집

  • Pernis, Maria Grazia; Adams, Laurie (2006). 《Lucrezia Tornabuoni de' Medici and the Medici family in the fifteenth century》. New York: Peter Lang Publishing, Inc. ISBN 0820476455. 
  • Tomas, Natalie R. (2003). 《The Medici Women: Gender and Power in Renaissance Florence》. Aldershot: Ashgate. ISBN 07546077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