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메라 (가수)

대한민국의 팝페라 가수
키메라

키메라(Kimera, 1954년 1월 10일 ~ )는 대한민국 출신의 팝페라가수이다. 본명은 김홍희, 본관은 경주이다.[1] 키메라가 추구했던 음악 스타일은 '팝페라'라는 장르이며 키메라가 이 장르의 창시자는 아니고 합성어의 최초 사용자이다. 그러한 오페라틱 팝 즉 크로스오버 장르 음악은 이미 1900년대 초반부터 존재해왔으며 그 유명한 퀸의 the night at the opera 도 시기적으로 훨씬 앞선다. 키메라가 팝페라의 원조라고 하는 얘기들은 그저 한국인으로서 팔이 안으로 굽어 치켜 세운 날조에 불과하며 음악역사가들에게 키메라는 크게 조명받지 못한다. 키메라는 당시 한국 가수치고는 드물게 국외에서 주로 활동을 했는데, 주 무대는 스페인프랑스였다.

‘키메라’라는 예명은 자신의 성(姓)인 Kim과 음악 장르 중 하나인 Opera에서 따왔다. 그녀의 첫 번째 앨범은 'The Lost Opera'로 1985년 발매되었다.

성신여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소르본누벨대학교대학원 불문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레바논 출신의 자본가 레이몽 나카시안(Raymond Nakachian)과 결혼하였다.

90년대 초반에 있었던 딸 납치사건을 계기로 가수 활동을 접었다가, 딸과 남편의 권유로 15년만에 공백을 깨고 2007년 11월 6집 앨범 With love caruso를 내며 다시 활동을 재개했다.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MBC 네어엔딩스토리에서 경주 김씨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