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라 이즈미

(키자라 이즈미에서 넘어옴)

기자라 이즈미 (木皿 泉)는 일본각본가 2명의 공동 필명이다. 일본의 텔레비전 드라마 《수박》, 《노부타 프로듀스》, 《Q10》 등으로 알려져 있다.

Picto infobox auteur.png
이즈미 쓰토무
메가 도키코
작가 정보
언어 일본어
필명 기자라 이즈미 (木皿 泉)
등단 2003 《수박(텔레비전 드라마)
활동기간 1990년 ~ 현재
주요 작품
영향

이즈미 쓰토무 (和泉 務)와 메가 도키코 (妻鹿 年季子) 둘이서 집필하며, 두 사람은 2007년 1월에 결혼했다.

내력편집

2003년 《수박》으로 연속극에 진출했다. 시청률은 낮았으나, 첫 연속극 각본에도 불구하고 제22회 무코다 구니코상을 수상하는 등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05년 《노부타 프로듀스》는 마지막화에서 최고 시청률 18.2%를 기록하는 등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원작에선 남자였던 '노부타'를 여자로 변경한 것은 방송국과 스폰서의 의향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제작 당초에 기자라가 원한 것이었다.

2007년 4월에는 NTV의 신설된 드라마 시간대(화요일 밤 10시) 첫 작품인 《섹시 보이스 앤 로보》의 각본을 맡았다.

2013년에는 《어젯밤 카레, 내일의 빵》을 발표하며 소설가로 데뷔하였다. 첫 소설인 이 작품으로 제11회 서점 대상(제2위)과 제27회 야마모토 슈고로상의 후보로 선정되었으며, 2014년 10월에는 NHK BS 프리미엄에서 자신이 각본을 맡으며 드라마로 만들어졌다[1].

작품편집

텔레비전 드라마편집

극장판 애니메이션편집

저서편집

각주편집

  1. “プレミアムドラマ 『昨夜のカレー 明日のパン』 制作開始!” (일본어). NHK 드라마 토픽 블로그. 2014년 4월 8일. 2015년 1월 2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