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탁응(卓膺, ? ~ ?)은 중국 후한 말의 무장이다.

이름 탁응(卓膺)
시대 후한
생몰 ? ~ ?
본관 · 출신
관직 장군(將軍)
작위
소속 유비

행적편집

유비(劉備)를 섬겼다.

건안(建安) 17년(212년), 유비를 수행하여 황충(黃忠) 등과 함께 부성(涪城)을 공격하여 점령했다.

《삼국지연의》에서의 묘사편집

유장(劉璋)의 장수로 처음 등장한다. 장익(張翼)과 함께 낙성(雒城)의 원군으로 파견되었다. 장임(張任)과 함께 제갈량(諸葛亮)의 계략에 속아 유인당하여 패했고, 유비에게 항복한다. 그리고 항장 오의(吳懿) · 엄안(嚴顔) · 뇌동(雷銅) · 오란(吳蘭) 등과 함께 낙성에 있던 군사들에게 항복할 것을 권했으며, 익주(益州) 평정 후에는 장비(張飛)의 부장으로 파서(巴西)를 수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