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은 가득히 (영화)

태양은 가득히》(Plein Soleil, Purple Noon 또는 Full Sun, Blazing Sun, Lust for Evil, Talented Mr. Ripley[1])는 프랑스에서 제작된 르네 클레망 감독의 1960년 범죄, 스릴러, 드라마 영화이다. 알랭 들롱 등이 주연으로 출연하였고 레이몬드 하킴 등이 제작에 참여하였다.

Picto infobox cinema.png
태양은 가득히
Plein Soleil, Purple Noon
감독르네 클레망
각본르네 클레망, 폴 제고프
제작레이몬드 하킴, 로버트 하킴
원작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출연알랭 들롱, 마리 라포레, 모리스 로네
촬영앙리 데카에
편집프랑수아 자베
음악니노 로타
국가프랑스, 이탈리아

출연편집

주연편집

조연편집

기타편집

  • 원작자: 패트리샤 하이스미스
  • 미술: 폴 베르트랑

각주편집

  1. Maurice Bessy. Maurice Bessy; Raymond Chirat; André Bernard, 편집. 《Histoire du Cinéma Français 1956–1960》. Pygmalion. ISBN 978-2857043799.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