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드 릴리

시어도어 루스벨트 "테드" 릴리 3세(Theodore Roosevelt "Ted" Lilly III, 1976년 1월 4일 ~ )는 미국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시카고 컵스의 좌투좌타 선발 투수이다. 캘리포니아 오크허스트에 있는 요세미티 고등학교와 프레스노 지역대학을 졸업했다.

테드 릴리
Ted Lilly
Baseball pictogram.svg
IMG 9650 Ted Lilly.jpg

다저스 시절의 릴리.

기본 정보
국적 미국
생년월일 1976년 1월 4일(1976-01-04) (44세)
출신지 캘리포니아주 로미타
선수 정보
투구·타석 좌투좌타
수비 위치 투수
프로 입단 연도 1999년
첫 출장 MLB / 1999년 5월 14일
경력
미국 국가대표팀
WBC (2009)

프로 경력편집

초기편집

릴리는 1999년 몬트리얼 엑스포스에서 메이저 리그에 데뷔했다. 1999년, 그는 달랑 9게임만을 던진 뒤 이라부 히데키 트레이드의 하나로써 뉴욕 양키스로 갔다. 릴리는 양키스에서 2년을 더 던진 뒤에, 제프 위버가 뉴욕으로, 제레미 본더맨이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로 가는 삼각 트레이드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로 트레이드되었다. 릴리는 오클랜드에서 선발진에 있었으며, 2002년과 2003년 아메리칸리그 디비전 시리즈에 출전했다.

2004 시즌편집

릴리는 바비 킬티와 맞바꿔지며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갔다. 그는 2004년 블루 제이스의 유일한 올스타가 되었다. 그는 2004년 8월 23일 보스턴 레드 삭스를 상대로 13탈삼진 3피안타 3-0 완봉승을 거두며 생애 최고의 투구를 했다.

2006 시즌편집

릴리는 2006년 자신의 기존 최다승이었던 12승을 경신하며 15승 13패, 평균 자책점 4.31과 160개의 탈삼진을 기록했다. 그는 그 해 선발 등판횟수(32)에서도 커리어 하이를 기록했으며, 탈삼진과 이닝은 커리어 하이와 거의 맞먹는 수준의 기록을 올렸다. 이 시즌, 그는 탈삼진에서 블루 제이스 선발진 중 최고였으며, 승수에서도 로이 할라데이에 이은 2위였다.(할라데이는 9월 말 팔꿈치 부상이 재발하기 전까지 16승 5패를 올렸다.)

2006년 8월 21일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의 경기에서, 그는 3회 8-0으로 리드하고 있던 게임을 8-5, 주자 1,3루 상황까지 쫓겼고, 감독 존 기븐스가 그를 강판시키려 하자 릴리는 공을 내놓기기를 거부했다. 결국, 그는 어쩔 수 없이 마운드를 떠났고 나중에 기븐스와 락커룸에서 다투었다. 기븐스는 주먹다짐까지는 오간적 없다고 주장했다.

릴리는 2006시즌 후 FA를 선언했다. 당시 시장에 나온 투수층이 옅었던 관계로 그는 배리 지토, 제이슨 슈미트, 제프 수판과 함께 주목받는 투수들 중 한 명이 되었다. 2006년 12월 6일 아침, 그는 블루제이스의 4년 4천만 달러 계약 제안을 거절하며 블루 제이스에 돌아가지 않을 것을 알렸다. 그 날, 릴리는 공식적으로 블루 제이스와의 연을 끝내며 토론토의 제안과 똑같았던 4년 4천만 달러 계약을 시카고 컵스와 했다.

2007 시즌편집

그는 컵스에서의 첫 번째 선발 등판에서 5회까지 무안타, 7이닝 1실점으로 신시내티 레즈의 타선을 꽁꽁 묶었다. 그리곤 릴리는 2007년 4월 9일 컵스의 홈 개막전에 선발 등판했다. 릴리는 그 경기에서 6이닝 3실점, 노 디시전을 기록했다. 릴리는 4월 한달간 5번의 선발등판에서 매 경기 최소 6이닝 이상을 던지고, 3실점 이상 주지 않으며 2.1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릴리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컵스와의 시리즈에서 돋보였다. 시리즈의 첫 번째 게임에서, 알폰소 소리아노는 그의 첫 번째 세 타석에서 3개의 홈런을 쳐내며 컵스의 9-1 승리를 이끌었다. 다음 경기에서 팀 허드슨은 그의 맨 첫 번째 투구에서 소리아노를 맞추며(의도는 밝혀지지 않음) 양팀은 주심 Tim Tschida의 주의를 받았다. 시리즈의 마지막 게임에서, 릴리는 에드가 렌테리아를 1회에 맞추고 심판 짐 울프에 의해 즉각 퇴장당했다.

2009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편집

릴리는 2009년 미국 대표팀의 일원으로서 두 게임에 선발등판했다.

첫 번째 경기에서 그는 베네수엘라를 상대하지만 감독 데이비 존슨이 선발 제레미 거스리와 최대한 많은 불펜투수들이 던짐을 원했기 때문에 36구만을 던지고 미국이 1-0으로 뒤진 상태에서 강판되었다. 그의 두 번째 선발 등판은 데이비드 라이트의 9회말 2타점 안타로 USA가 이긴 푸에르토리코전이었다. 그는 그 경기에서 3과 1/3이닝동안 2안타만을 내주지만 그 2안타는 모두 홈런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