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 문서는 다음 위키프로젝트의 범위 안에 있습니다.

독새기 또는 독새끼에 대해서편집

달걀[주 1] [주 2] [주 3] 과 알[주 4] 또는 풀[주 5]

'독새끼'로 쓰인 경우도 있으나, 보통 '독새기' 꼴로 닭의 알을 의미하여 쓰이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독새기'는 '알', '풀'을 의미하는 경우로도 사용된 것이 확인됩니다. -- 메이 `토론 2016년 7월 31일 (일) 04:39 (KST)

각주편집

  1. 강근호 (2014년 10월 10일). “[농촌진흥청과 함께하는 식품보감] (14) 달걀”. 《서울신문》. 2016년 7월 31일에 확인함. 전라도에서는 ‘닥알’, 제주도에서는 ‘독새끼’라는 사투리가 있고 북한에서는 ‘닭알’로 부르기도 한다. 
  2. 김기성 (2015년 1월 1일).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장 신년사 “안전·경제·일자리”가 화두”. 《한겨레》. 독새기(달걀의 제주 사투리)도 둥그려야 빙애기(병아리)된다 합니다 
  3. 박성우 (2011년 10월 8일). "제주말 우리 아니민 누가 지킬꺼우꽈?". 《헤드라인제주》. 2016년 7월 31일에 확인함. 종애(종아리), 독새기(달걀), 훌그지다(뚱뚱하다), 지꺼지다(기쁘다) 등은 생전 처음 들어보는 말이었지만 이제 일상에서도 간혹 써진다고 전했다. 
  4. 으슥한 곳에 꿩 알이 있다, 알(제주 사투리로 독새기)을 낳는다고 한다. (2009년 2월 2일). “<제주속담> 오시록 헌디 꿩 독새기 싯나”. 2016년 7월 31일에 확인함. 
  5. “시골에는 빈집이 너무 많다”. 2005년 7월 21일. 2016년 7월 31일에 확인함. 발 밑은 아예 밭둑에서나자주 보이던 독새기 밭이 되어 있었다. 

외부 링크 수정됨 (2019년 4월)편집

안녕하세요 편집자 여러분,

에서 1개의 링크를 수정했습니다. 제 편집을 검토해 주세요. 질문이 있거나, 봇이 이 문서나 링크를 무시하기를 바라신다면 간단한 자주 묻는 질문에서 더 많은 정보를 찾아보세요. 다음 변경사항을 적용했습니다:

봇의 문제를 수정하는 것에 관해서는 자주 묻는 질문을 참조해 주세요.

감사합니다.—InternetArchiveBot (버그를 제보하기) 2019년 4월 10일 (수) 10:00 (KST)

"닭" 문서로 돌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