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통인동 이상 가옥2004년 9월 4일 대한민국의 등록문화재 제88호로 지정[1]되었다가, 2008년 6월 23일 문화재 지정이 해제[2]되었다.

통인동 이상 가옥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등록문화재(해지)
종목 등록문화재 제88호
(2004년 9월 4일 지정)
(2008년 6월 23일 해지)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7길 18
(통인동)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문화재 지정사유편집

누상동 가옥은 화가 이중섭 선생이 유일한 개인전인 미도파화랑 전시회를 준비하던 곳이다. 이중섭 선생은 소, 닭, 어린이, 가족 등 향토성이 강하며 동화적이고 동시에 자전적인 소재를 많이 사용하여 작품활동을 하였으며, 민족적 소재와 개성적인 화풍을 화단에 도입하여 우리나라 회화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서양화가이다.[1]

문화재 해제 사유편집

문화재 등록 가옥의 연혁에 대한 정밀조사 결과 시인 이상(李箱)과는 관계가 없음[2]

이상 기념관 건립 추진편집

작가 이상의 집으로 알려졌지만 1943년 헐린 뒤 다시 지어진 건물로 밝혀져 등록이 취소되었다. 재단법인 김수근 문화재단에서 소유하고 있었지만 등록이 취소된 후 한국문화유산신탁에서 주택과 터를 매입하였다. 한국문화유산신탁은 주택을 철거하고 부지에 이상 기념관을 세우려고 하고 있지만 서촌지역의 주민이 반대하는 등 논란이 있다.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4-43호, 《문화재 등록》,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5788호, 26면, 2004-09-04
  2. 문화재청고시제2008-60호, 《문화재 등록말소》,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6776호, 50면, 2008-06-23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