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투치족(Tutsi)은 중앙 아프리카르완다부룬디에 거주하는 주요 부족이다. 후투족(Hutu), 트와족(Twa)과 함께 3대 부족을 이룬다. 인구는 약 300만 명이다.

Picto infobox character.png
투치족
Abatutsi, Imfure, Wahuma, Wahima, Watutsi
총인구
약 300만 명
언어
종교
기독교, 이슬람교
민족계통
근연민족 후투족

후투족과의 관계편집

르완다와 부룬디는 후투족이 85%에 가까운 인구비를 차지하며 투치족의 인구비율은 14%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하지만 용맹한 전사들로 유명한 투치족이 15세기 무렵 이 지역으로 남하에 온 이후 투치족은 귀족집단으로 군림하게 되고, 다수 후투족은 소수 투치족에게 통치를 받게 된다.

르완다의 투치족편집

르완다에서는 투치족의 지배에 반발한 후투족이 사회적, 문화적, 군사적으로 충돌을 일으켰다. 1960년대 이후 르완다의 정권이 투치족에서 후투족으로 넘어가 500,000 ~ 1,000,000명의 투치족이 후투족에게 살해당했다. 1994년 르완다 학살도 이러한 맥락에서 일어난 것이다.

부룬디의 투치족편집

부룬디에서는 독립 이후 줄곧 투치족이 정권을 장악하였으며, 1972년에는 투치족의 학살로 200,000명의 후투족이 희생당했다. 1993년 부룬디의 첫 번째 민주 선거로 당선된 대통령인 은다다에(Melchior Ndadaye)는 후투족이었으나 헌법상 유고시 대통령의 자리를 대신하게 되어있던 투치족 군 장교들이 그를 암살했다.

이는 결국 후투족과 투치족 사이의 내전을 불러일으켜 800,000명의 부룬디인들이 죽었다. 먼저 투치족에 의한 무차별 학살이 있었고, 이에 대한 반발로 후투족에 의한 학살이 일어났다.

참고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