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섹

트리플 섹. 파인애플라임도 보인다.

트리플 섹(영어: Triple Sec)은 오렌지 향이 나는 리큐어이다. 트리플 섹은 칵테일에 들어가며, 요리에도 들어가는데, 주로 단 맛을 내고 향을 내는 재료로 쓰인다. 질 좋은 브랜드의 트리플 섹은 브랜디 혹은 코냑으로부터 만든다. 종종 트리플 섹만 마시기도 하는데, 다이제스티프(식후에 먹는 술)로서 마신다. 일부 브랜드의 트리플 섹은 무색(혹은 거의 무색)이다. 브랜디 베이스에 따라 금색이 나기도 한다.

역사편집

트리플 섹은 1834년, 프랑스 소뮈르 지역에 살던 장바티스트 콩뷔에(Jean-Baptiste Combier)에 의해 발명되었다. 콩뷔에 브랜드의 트리플 섹은 오늘날에도 제조되고 있다. 아이티 산 말린 오렌지 껍질을 가지고 만드는데, 알코올에 24시간 동안 담가 두었다가 100년가량 된 구리-주전자 증류기를 가지고 증류한다.

"섹"(sec)이란 단어는 "무미건조"(dry)를 뜻하는 프랑스어 단어이다. 일반적으로 이 말은 달콤한 종류가 아닌 맛을 지칭하는 말이다. 하지만 트리플 섹에 등장하는 "섹"(sec)이란 단어는 세 번 "증류"(distilled)했다는 말로서 쓰였다.

알코올 함량편집

일반적으로, 트리플 섹은 부피로 따져서 30%의 알코올을 함유하고 있다. 미국알코올 도수로 따지면 60이 된다. (30% ABV) 브랜드에 따라서 알코올 비율은 15% 내지 40%가 된다.

브랜드편집

알코올-베이스드편집

알코올 없는 버전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