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783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 '''멸'''(滅, {{llang|sa|[[:en:nirodha|<span style="color: black">nirodha</span>]]}})은 불교의 수행법 중 하나인 [[4제 16행상]](四諦 十六行相: 4성제를 관찰하는 16종의 관법 또는 관행{{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D%96%89%EC%83%81&rowno=2 十六行相(십륙행상)]". 2013년 1월 6일에 확인|quote=<br>"十六行相(십륙행상): 4제(諦)를 관찰하는 16종의 관법(觀法). (1) 고제(苦諦)의 4행상. 만유의 현상은 생멸 변화하는 것이며, 고(苦)ㆍ공(空)ㆍ무상(無常)ㆍ무아(無我)라 관함. (2) 집제(集諦)의 4행상. 온갖 번뇌와 업(業)은 고과(苦果)를 내는 인(因)이며, 고과를 모아(集) 나타나게 하며, 상속하여 나게(生) 하며, 고과를 이루게 하는 연(緣)이라 관함. (3) 멸제(滅諦)의 4행상. 멸제는 물(物)ㆍ심(心)의 속박이 없는 진리며(滅), 번뇌의 시끄러움이 없으며(靜), 3계를 벗어나 온갖 근심이 없으며(妙), 온갖 재액(災厄)을 여의었다고(離) 관함. (4) 도제(道諦)의 4행상, 도제는 진리에 들어가는 길이며(道), 올바른 이치에 계합하며(如), 열반 적정한 경지에 가게 하며(行), 생사계를 뛰어나게 하는(出) 것이라고 관함."}}) 가운데 하나로, [[4성제]] 중 [[멸제]]에 대한 4가지 [[관찰 (불교)|관찰]][觀法 또는 觀行]인 '''멸'''(滅){{.cw}}[[정 (16행상)|정]](靜){{.cw}}[[묘 (16행상)|묘]](妙){{.cw}}[[리 (16행상)|리]](離) 가운데 [[멸 (16행상)|멸]](滅)을 말한다. 이것은 '[[택멸]] 즉 [[열반]]이란 모든 [[온 (불교)|온]]이 다한 것[諸蘊盡]이므로 [[물 (불교)|물]](物: 물질적인 것){{.cw}}[[심 (불교)|심]](心: 정신적인 것)의 속박이 없는 진리라고 관찰하는 것'을 말한다. 즉, 이러한 수행[行相]을 [[멸 (16행상)|멸]](滅)이라고 한다.{{sfn|세우 조, 현장 한역|T.1542|loc=제1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26n1542_p0694a06 T26n1542_p0694a06 - T26n1542_p0694a07]. 멸지(滅智)|quote=<br>"滅智云何。謂於擇滅思惟滅靜妙離。所起無漏智。"}}{{sfn|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K.949, T.1542|loc=제1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328&startNum=10 10 / 448]. 멸지(滅智)|quote=<br>"멸지(滅智)란 무엇인가? 택멸(擇滅)에 대하여 ‘물(物)·심(心)의 속박이 없는 진리(滅)이며 번뇌의 시끄러움이 없는 고요함(靜)이며 3계(界)를 벗어나 온갖 근심이 없으며(妙) 온갖 재액(災厄)을 여의었다[離]’고 사유하여 일으킨 무루의 지혜이다."}}<br style="margin-bottom: 10px"><!---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