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노예전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고대 로마에서 노예는 경제의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로마는 군사적 확장으로 정복된 피정복민을 노예로 삼거나 야만족을 노예로 삼았고 노예의 수는 대략 자유민의 30~45%를 차지하고 있었다. 노예는 다양한 일을 했는데 그리스어나 수사학을 가르치는 교사노예부터, 회화, 조각 등 숙련기술자, 검투사, 가사노동을 담당하는 노예, [[라티푼디움]]의 농장 노예 등 다양하고 많은 노예가 있었다.
 
로마에서 노예는 인간적으로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고, 사회에서 적극적k인적극적인 역할을 하고 있었으며 그 계층이 너무도 다양하였다. 또한 로마에서는 일정조건의 해방노예에게 [[로마 시민권]]을 부여하고 있었기 때문에 로마에서 노예는 비교적 좋은 대우를 받고 있었다.
 
로마인은 노예를 이렇게 정의하고 있었다고 한다. ''"노예는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할 권리가 없는자"'' <ref>시오노 나나미 저, 김석희 역, 《로마인 이야기》제3권 : 승자의 혼미, 한길사, 1995, 214쪽 </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