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잔글 (→‎도로 교통: 맞춤법 교정. 사용자:yjs5497_bot의 맞춤법 교정목록을 참조하세요 using AWB)
산업혁명 이후 사람들은 도심으로 몰려들기 시작했다. 도시 주변에 공장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다. 공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주변에 정착했고, 빠른 속도로 산업 활동이 증가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 먼곳에 있는 사람들도 몰려오기 시작했다. 이러한 사람들이 빠르게 이동하기 위해 트램이나 철도 등의 대중교통을 설치하였다. 산업이 계속 발달하자 사람들은 점점 시골을 떠나서 공장으로 일을 하러 왔다. 이러한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일자리와 가까운곳이나 이동하기 편리한 역 근처 등에 자리를 잡았다. 즉, 역이 놓인곳을 따라서 도시가 발달한 것이다. 대도시의 인구 집중은 계속됐고 이 사람들을 이동시킬 이동수단이 더욱 필요해졌다.<ref name="키즈"/>
 
1960년대 산업과, 자동차 기술 발달로 인해 유럽 등 선진국들을 중심으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승용차를 갖게 된다. 10년 사이에 유럽에서는 자동차수가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이제 사람들은 차를 타고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곳에 갈 수 있게 된 것이다. 지금도 자동차의 수요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자동차의 수요 증가는 인구의 도심 집중을 완화시키는데도 도움을 줬다. 대중교통으로는 접근하기 어려웠던 상대적으로 먼 지역에서 저렴한 집을 살 수 있고, 자가용을 이용하여 이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처음엔 도시의 중심에 주거지역이 형성되고, 차츰 중심에서부터 동심원이 커지면서 도시의 규모가 커지는 것이다. 물론 늘어나는 자동차를 수용하기 위해 새로 도로도 건설하고 교차로, 순환도로, 고속도로 등을 건설해야 했다. 다시 말해서 이동시간을 빠르게 하기 위해 자가용과 도로의 확충 등 교통시스템이 발전한 것이다.<ref name="키즈"/> 환경오염 문제도 대중교통이 발전하게 된 계기다. 자동차의 연료가 소모되며 질소 산화물, 일산화탄소, 불완전 연소로 인한 탄화수소, 먼지 등 오염물질도 함께 배출된다. 1990년대쯤에는 자동차에서 이산화황도 배출됐다.<ref name="키즈"/>
하하.<ref name="키즈"/>
 
== 형태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