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종장교: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갑종장교'''(甲種將校)는 과거에 존재했던 [[대한민국 국군]]의 중요 [[간부]]과정장교 양성과정 중의 하나이다. 간부요원의 수요가 증가하자 단기사관의 형태로 간부요원을 훈련시켜서 각 부대에 투입하기위해 만든 제도로서 [[을종하사관]]과 동시에 창설되었으며 동일한 과정의 훈련을 거쳐 임관하였다. 다만 같은 훈련을 받았어도 [[고등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경우는 갑종이라 하여 장교로 임관시킨 반면 그 이하의 학력을 가진 사람은 을종이라 하여 [[하사관|부사관]]으로 임용하였다.
 
== 개요 ==
갑종간부후보생 과정은 [[1950년]] 1월 육군 보병학교에 설치돼 한국전쟁 직후인 같은해 7월 15일 1기 363명이 임관한 것을 시작으로 [[1968년]] [[육군 3사관학교]]의 개교로 인하여 [[1969년]]에 갑종장교 제도가 폐지될 때까지 230기까지 4만5424명의 장교를 배출했다. 이 가운데 오자복(갑종 3기), 조영길(갑종 172기) 전 국방장관을 비롯해 200여 명은 장군으로 진급했다. [[2006년]] 11월 권영기 2야전군사령관(갑종 222기)이 전역한 것을 끝으로 갑종장교 출신 현역은 군대에서 모두 사라졌으며전역했으며 갑종장교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0262862 갑종장교 56년 역사속으로… 마지막 현역 권영기 사령관 전역]</ref>
 
== 저명한 동문 ==

편집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