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천 조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75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성씨 정보
'''임천 조씨'''(林川趙氏)의 시조 '''조천혁'''(趙天赫)은 [[송나라]] 태조 '''[[조광윤]](趙匡胤)''' 후손이다. 증조부는 '''송 태조 조광윤''', 할아버지는 '''연의왕(燕懿王) 조덕소(趙徳昭)''', 아버지는 '''기왕(冀王) 조유길(趙惟吉)'''이고, 숙부가 '''배천조씨(白川趙氏)''' 시조 '''조지린(趙之遴)'''이다.
| 성씨 = 임천 조씨 (林川趙氏)
| 관향 = [[충청남도]] [[부여군]] [[임천면]]
| 시조 = 조천혁 (趙天赫)
| 중시조 =
| 집성촌 = [[대전광역시]] 서구</br> [[충청남도]] [[홍성군]] </br>[[충청남도]] [[논산시]] [[양촌면]] </br> [[충청남도]] [[부여군]] [[세도면]]</br> [[충청남도]] [[예산군]] [[삽교읍]]
| 인물 = [[조지서]]
| 년도 = 2000
| 인구 = 11,040명
| 순위 =
| 비고 =
}}
 
'''조천혁'''(趙天赫)은 송나라에서 서두공봉관을 지내다가 979년(고려 경종 4년)에 국난을 피하여 바다를 건너 고려에 들아와 호서지방에 정착 세거하였다. 그 후 고려 현종때 [[강감찬]] 장군과 함께 거란군을 토벌한 공으로 문하시중평장사에 올라 임천을 식읍으로 받았다.
 
'''임천 조씨'''(林川趙氏)의 [[충청남도]] [[부여군]] [[임천면]]을 관향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는 '''조천혁'''(趙天赫)이다.
이후 후손들은 '''조천혁'''을 시조로 하고 임천을 본관으로 삼아 세계를 이어왔다. 가문의 대표적인 인물로는 11세손 '''조지서'''가 조선에서 이름을 날려 가문을 빛냈다.
 
== 역사 ==
시조 조천혁(趙天赫)은 중국 [[송 태조]] 조광윤(趙光胤)의 손자인 기왕(冀王) 조유길(趙惟吉)의 다섯째 아들이라고 한다. 그는 송나라에서 진사시(進士試)에 합격하고 서두공봉관(西頭供奉官)이 되었으나, 979년([[송 태종]] 4)에 위왕(魏王)이 화를 입자 숙부 조유고(趙惟固)와 함께 난을 피해 [[고려]]에 도망쳐서 이름을 천혁(天赫)으로 고치고 임천(부여)에 정착하게 되었다. 조천혁(趙天赫)은 [[고려 현종]] 때 [[강감찬]](姜邯贊) 장군과 함께 [[거란]]군(契丹軍)을 격파한 공으로 가림백(嘉林伯, 임천의 옛 이름)에 봉해졌다. 후손들이 그를 시조로 삼고 임천을 본관으로 하여 세계를 이어오고 있다고 한다.
 
임천 조씨의 대표적인 인물로는 [[조선 성종]](1474년) 때 문과에 급제하고 [[갑자사화]]에 연루된 11세손 '''[[조지서]]'''가 있다.
 
{{토막글|성씨}}
[[분류:임천 조씨]]
[[분류:충청남도 소재 성씨]]
[[분류:부여군]]

편집

2,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