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레게네 카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70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퇴뢰게네'''({{한자|脫列哥那|탈렬가나}}, ?–1246년 )~ 하툰(황후[[1246년]]) [[몽골 제국의제국]]의 황후였다. [[우구데이 칸]]의 황후(제6부인)였다가황후였다가 [[1241년]] 그의 사후 [[1241년]] 그녀의 장남 [[구유크 칸]]이 선출될 때까지 섭정하였다.
{{출처 필요}}
'''퇴뢰게네'''( ?–1246년 ) 하툰(황후)은 몽골 제국의 [[우구데이 칸]]의 황후(제6부인)였다가 1241년 그의 사후 1241년 그녀의 장남 [[구유크 칸]]이 선출될 때까지 섭정하였다.
 
== 생애 ==
처음에는 징기스칸의[[징기스칸]]의 두 번째 황후가 된 크란 하툰의 아버지 우하즈 [[메르키트]] 족의 족장 다이루 우슨의 비였다가 징기스칸의 메르키트 토벌시에 포로가 되어 우구데이의[[우구데이]]의 부인이 되었다.
 
그녀는 제국내의 다양한 경쟁 권력의 균형을 맞추고, 5년 동안 전 [[몽골 제국]]을 다스렸을 뿐만 아니라 그녀의 아들 [[구유크 칸이칸]]이 즉위할 무대를 설정하였다.
 
[[1241년]] [[우구데이 칸이칸]]이 붕어한 후 퇴레게네는 섭정으로서 완전한 권력을 쥐었으며 이전의 장관들을 해고하고 그녀 자신의 인물로 대체하였는데 가장 중요한 인물은 타지크 또는 페르시아 여인으로 중동 원정에서 포로로 온 파티마였다.
 
몽골은 일부다처제를 시행하였는데 [[우구데이]] 칸이 선호했던 [[:zh:闊出|코추]]는 다른 아내를 통해 얻었다. 그는 코추의 아들 시레문으로[[:zh:失烈门|시레문]]으로 자신을 계승하게 지명하였다.
 
토레게네는퇴레게네는 반대하고 구유크를[[구유크]]를 선택할 것을 설득하였다. 그러나 그녀는 컨닝으로 야망을 달성하였다. 그녀는 그녀가 확신할 때까지 [[쿠릴타이]]를 여는 것을 미루었다. 토레게네는퇴레게네는 권력을 그녀의 아들 [[구유크 칸]]에게 1246년에[[1246년]]에 건네고 18개월 만에 죽었다. 제국의 권력 투쟁은 증폭되어갔다.
 
== 가족 관계 ==
* 남편 : [[우구데이 칸]]
** 아들 : [[귀위크 칸]]
 
{{몽골 제국}}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