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록스: 두 판 사이의 차이

23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잔글
白:사:Ysjbserver요청으로 {{주석}}을 {{각주}}로 바꿈 total:18220, replaced: {{주석 → {{각주 using AWB
(문서 훼손 복구)
태그: m 모바일 웹
잔글 (白:사:Ysjbserver요청으로 {{주석}}을 {{각주}}로 바꿈 total:18220, replaced: {{주석 → {{각주 using AWB)
'''오록스'''(aurochs)는 [[우제목]](偶蹄目) 소과(科)에 속한다. 소의 일종으로, 유럽을 중심으로 유라시아 대륙 각지에 넓게 분포하고 있었지만, 17세기에 멸종했다. 한편 한반도에서도 오록스가 서식하였다고 한다.
 
현재의 유럽 계통 소의 선조에 해당되는 종으로, 선사시대의 동굴 벽화에 그 모습이 남아 있다. 몸길이는 250~310cm310 cm, 높이 140~185cm185 cm , 체중 600~1000kg1000 kg 정도이다. 몸의 빛깔은 수컷이 흑갈색 또는 흑색, 암컷은 갈색이다. 뿔은 크고 매끄러우며, 그 길이는 80cm80 cm 정도로 여겨진다.
 
[[파일:Jaktorow pomnik tura.jpg|left|thumb|폴란드 야크토르프카에 있는, 마지막 오록스를 기념하는 기념비.]]
 
개발에 의한 서식지의 감소나 식용 등에 의한 남획, 가축화 등에 의해서 오록스는 소멸하여, 중세에는 이미 현재의 [[프랑스]]·[[독일]]·[[폴란드]] 등의 삼림에서밖에 볼 수 없게 되고 있었다. 16세기에는 각지에 오록스의 금렵(禁獵)구역이 생겼지만, 그것은 제후가 자신의 수렵을 위해서 만든 것이었으므로, 사냥감이 없어지게 되면 폐쇄되었다. 최후의 오록스는 폴란드의 야크토로프카의 보호구에 있었지만, 거기서도 밀렵에 의해서 오록스의 수는 계속 줄어들었다. [[1627년]] 에 마지막 1마리가 죽고, 오록스는 멸종했다.
 
{{출처|현존하는 소 중에서 오록스에 가까운 특징을 가지는 것을 합쳐, 오록스의 모습을 되살아나게 하려는 시도가 있다고 한다.}}
 
== 주석 ==
{{주석각주}}
 
{{토막글|포유류}}

편집

18,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