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5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아자개'''(阿慈介 ? ~ ?)는 [[후백제]]의 임금 [[견훤]]의 아버지이다. [[사벌주|상주]] [[함창군|고령군]](古寧郡) 가선현(嘉善縣)<ref>지금의 문경시 가은읍</ref> 출신이다. 아자개(阿慈介) 아자개(阿慈个) 아자개(阿字蓋) 또는 원선(元善)이라고도 한다.
 
[[견훤]]의 후손이 지었다는 《이비가기》에 따르면 아자개는 [[진흥왕]]의 후손이라고 한다. [[진흥왕]]의 증손자인 각간 작진이 왕교파리라는 여성을 아내로 맞아 각간 원선을 낳았는데 바로 이가 아자개라는 것이다. 《[[삼국유사]]》는 이러한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였다. 아자개는 원래 농민 출신이었으나 나중에 지금의 [[상주]]에 웅거하면서 세력을 키워 장군이 되었다. [[천수 (고려)|천수]](天授) 원년([[918년]])에 [[고려]]로 망명했다.
 
[[충청남도]] [[논산시]]에는 현재 아자개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는 묘가 있다.
[[삼국유사]](三國遺事) 권2 [[후백제]](後百濟) [[견훤]](甄萱)조에 인용된 이제가기(李磾家記)에 의하면 아자개(阿慈介)는 [[진흥왕]](眞興王)과 [[사도왕후|사도부인]](思刀夫人) 사이에서 태어난 [[구륜공]](仇輪公)의 후손이라고 한다.
 
아자개(阿慈介)는 처음에는 농업에 종사하였지만 [[신라]](新羅) 하대의 혼란기에 전국 각지에서 농민을 포함한 지방세력이 봉기하자 그도 [[885년]] ([[헌강왕]](憲康王) 11) [[887년]] ([[진성여왕]](眞聖女王) 1)에 사불성(沙弗城), 지금의 [[경상북도]](慶尙北道) [[상주시]](尙州市)을 근거지로 군대를 일으켜 장군을 자칭하였다. [[918년]] ([[왕건|태조]](太祖) [[천수 (고려)|천수]](天授) 1) 7월에 마침내 [[고려]](高麗)에 항복하였으나 [[고려사]](高麗史) [[왕건|태조]](太祖) 1년[[천수 (고려)|천수]](天授) 원년 9월 갑오조에는 9월에 항복한 것으로 되어 있다.
 
== 가계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