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조 (오호 십육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후한]](後漢) 말기부터 중국의 통일 왕조들은 [[흉노]](匈奴)와 [[선비족]](鮮卑族) 등 주변 민족들을 용병으로 고용하였다. 특히 흉노의 분열 이후 [[남흉노]]가 대거 [[산시 성 (산서성)|산시 성]](山西省) 일대에 정착하여 중국의 북방을 방어하는 번병(番兵)의 역할을 하였다. 3세기 말, [[팔왕의 난]] 이 일어나 [[서진]](西晉)이 혼란에 빠지고, 남흉노의 좌부수(左部帥) 유연은 서진 황족의 권력쟁탈에 용병으로 개입하면서 독립을 모의하게 되었다.
 
[[업 (중국지명)|업]](鄴)의 사마영(司馬穎)에게 용병으로 고용되었던 유연은 사마영의 몰락이 가시화되자 사마영을 속이고 업에서 빠져나와 흉노의 거주지인 병주(并州)로 향했다. 병주의 이석(離石)에서 거병한 유연은 [[304년]] 10월에 한(漢)을 건국하였다. 유연은 아들 [[유총]](劉聰)과 친족인 [[유요 (전조)|유요]](劉曜), 갈족(羯族)의 석륵 등을 거느리고 병주 중남부를 점령하고 서진의 수도 [[낙양]](洛陽)을 압박하였다. [[308년]]에 유연은 황제에 즉위하고 다음해에 수도를 평양(平陽 : 산시 성 임분)으로 옮겼다.
 
[[310년]] 유연이 죽고 장남 [[유화 (전조)|유화]](劉和)가 제위를 물려받았으나, 인망이 없어 동생 초왕(楚王) 유총이 모반을 일으켰다. 유화를 살해하고 제위를 계승한 유총은 [[311년]] 서진의 수도 낙양을 함락시켜 [[서진 회제|회제]](懷帝)를 사로잡았다.('''영가(永嘉)의 난''') [[장안]](長安)에서 [[서진 민제|민제]](愍帝)가 즉위하여 저항하였으나 유총은 [[316년]], 장안을 함락하여 민제도 사로잡았다. 이로써 서진은 멸망하였으며 이때부터를 '''[[오호십육국 시대]]'''라고 부른다. 유총의 치세에 한은 화북 일대를 공격하여 세력을 확대하였다. 유요는 장안 방면으로 진출하여 옹주(雍州 : [[산시 성 (섬서성)|산시 성]](陝西省) 중남부)·진주(秦州 : [[간쑤 성]](甘肅省) 동부) 일대를 점령하였으며, 석륵은 하북(河北)과 병주 북부를 점령하였다. 그러나 유총의 치세에 유요와 석륵이 점령한 지방은 사실상 독립적인 군벌화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