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4년 전
→‎초기 역사: 오타를 고침
[[15세기]] 초기 [[명나라]]는 베트남을 지배하에 두고 있었지만, 청화 지방 구릉부(清化地方丘陵部)의 [[1418년]] 농민 출신의 레러이(黎利)는 동지를 규합하여 [[명나라|명조]] 지배에 반대하는 봉기를 일으켜 명군을 완전히 국외로 축출하고 베트남 독립을 회복했다. 그리고 [[1428년]] [[하노이]]에서 [[황제]]의 자리에 올라 국호를 대월(大越)로 정하고 레 왕조를 창시했다.
 
레러이는 황족을 푸대접하고, 황제독재체제를 시행하려고 했다. 그러나 그의 사후, 정권의 중추는 러레이와레러이와 함께 명나라와 전투를 벌린 개국공신(대부분이 청화 출신)에 의해서 차지하였다. 개국공신들은 역대 황제를 서로 혼인 관계를 맺어, 지방에 많은 영지를 가진 호족으로서 정권을 주도했다. 전기 레 왕조의 역사는 개국공신과 그의 자손사이의 권력 투쟁이 제위 계승 싸움과 결합되는 형태로 변화했다. 레 왕조는 군제, 지방제도, 재정제도를 잘 정비하고 명조에도 사신을 보내어 책봉(冊封)을 받음으로써 내정·외교가 함께 안정되어 [[15세기]] 말에는 그 권세의 절정기를 맞게 되었다. 레 왕조 지배시대는 베트남의 예술이나 문학이 장려되어 개화한 시기이기도 했다. 물론 이들 분야에서 중국의 영향이 강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 그러나 동시에 각각의 작품은 자유로움과 민족적 독자성이 두드러진 특색을 나타내고 있다.
 
[[1434년]] 레러이가 죽자, 아들인 [[레 왕조 태종|태종]](太宗)이 즉위 했다. 즉위 할때에 불과 11살이였고, 당초 여찰(黎察)이라고 하는 인물이 섭정에 임하고 있었지만, 친정을 개시하였다. 또 태종 시대에 [[과거제도]]를 확립하여, [[1442년]]에는 첫 진사 합격자를 등용하였다.

편집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