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흥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4 바이트 제거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구갈동]]은 본래 용인현의 구흥면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을 개편할 때 구흥면의 하관곡리와 내기, 갈곡을 합쳐 구갈리라 하였고 갈곡마을은 갈곡, 구갈리 동남쪽에 있는 마을, 구갈지구 택지개발단지로 편입하였고 관곡마을은 구갈리에서 으뜸되는 마을, 상관곡과 하관곡으로 나눈다. 내기마을은 안말, 안터, 구갈리에 딸린마을. 관골안쪽에 자리잡았으므로 내기라 하고 있고 아래 관골마을은 관골 아래쪽에 있어서 붙혀진 지명이고 위관골(꼴)마을은 상관곡을 이르는 말로 구갈리 상단에 있으므로 위관골이라 하였다고 전해진다.
 
[[상갈동 (용인시)|상갈동]]은 본래 용인현의 기곡면 지역으로서 갈천 위쪽에 위치하므로 윗갈래, 또는 상갈천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을 개편할 때 금화, 중갈천, 상갈천을 합쳐서 상갈리 하였다. 금화마을은 쇠품리, 이마을에 금반형의 터가 있다고 하여 쇠품리라 칭하였는데 왜정 때 이를 고쳐서 금화라 개칭하였다는데 상갈천은 마을 앞에 흐르는 내가 칡 넝쿨 같은 형상이라 이를 갈천이라하였고 갈천 위쪽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상갈천이라 하였다. 쇠품이마을은 상갈리에서 가장 큰 마을이었고 용메(뫼)는 상갈리에 위치한 산이름인데 용이 하늘로 오르는 것을 본 여인이 낙태하였다고하는 속설이 있다. 윗갈래는 상갈천의 속지명이고 허장골은 상갈리에 있는 마을의 속지명이다.
 
보라동은 상갈동에 속하는 법정동으로, 본래 용인현 기곡면 지역이었는데 [[1914년]] 행정구역을 개편할 때, 보평 통산,라곡,방골을 합치고 보평과 라곡의 첫음을 따서 보라리라 하였고 마을에 구전되어 오는 속설을 보면 "마을 앞 고목에 보라매가 앉은 후부터 보라리"라 하였다고도 하는데 보라매란 난지 일 년이 안되는 어린 새끼를 말하며 들여진 매를 수진이, 길이 않들여진 매를 '날진이'라 하기에 '보라리'란 지명은 보라매에서 연유된 것이 아니라 앞서의 보라와 나곡에서 합성된 지명으로 보인다.
|'''[[구갈동]]''' || 舊葛洞 || 4.2 || 28,257 || 11,629
|-
|'''[[상갈동 (용인시)|상갈동]]''' || 上葛洞 || 12.2 || 47,092 || 17,176
|-
|'''[[기흥동]]''' || 器興洞 || 11.7 || 22,762 || 8,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