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1971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이한영]]은 대한민국 귀순 이후 자신이 북한에서 직접 본 김현이 [[김일성]]의 숨겨진 아들임을 자세히 서술했다. [[이한영]]에 의하면 김현은 [[1971년]]에 [[김일성]]과 담당 간호사의 사이에 태어난 사생아(私生兒)였다. 같은 해 [[5월 10일]]에는 [[성혜림]]도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을 출산했다. 결국 환갑 나이인 [[김일성]]과 갓 서른 살에 접어든 아들이 동시에 ‘불륜’으로 아들을 얻은 것이다.<ref name="dally01"/> [[이한영]]의 수기에는 김현에 대해 [[김정일]]의 매제이며 그의 매형인 [[장성택]]이 ‘장현’이란 가명으로 자신의 호적에 올려 놓았다고 밝혔다. 김현은 1979년 2월 [[모스크바]]에서 자신과 동갑내기이자 조카가 되는 [[김정남]]과 함께 지냈고, 그 해 9월부터 모스크바에서 공부했으며 [[김일성]]의 담당 간호사였던 그의 생모는 장현(장성택)의 이모로 둔갑시켜 함께 지냈다고 밝혔다.<ref name="dally01"/> 한때 [[조선로동당]] 행정부장을 지낸 이복누이 [[김경희 (정치인)|김경희]]의 남편 [[장성택]] 국방위원회 위원의 호적에 올라 있다는 주장도 있으나 장 부장과는 무관한 사이<ref name=autogenerated1 />라는 의견도 있다.
 
[[김일성]]의 숨겨둔 아들로 자라왔고, [[미국]]의 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전문가는 북한에서 [[김정일]] 이후 시대에 북한의 지도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점쳐온 인물이었다. 그러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당국에 의해 처형당하였다고 알려졌으나 2015년에 확인된 결과 사실은 살아있었다.<ref name=autogenerated1>[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112&aid=0002025696[뉴스&#93;-“"김일성 숨겨논 아들 김현 급부상" 美 RFA 보도” 소식통<!-- 봇이 따온 제목 -->]</</ref>
 
== 평가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