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령"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76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다른 뜻}}
'''악령'''(惡靈, Demon) 또는 '''악귀'''(惡鬼)는 [[종교]]나 [[전승]], [[신화]]에서 [[초자연]]적 존재로서 일반적으로 심술궂은 영 또는 [[귀신]]을 일컫는다. [[기독교]]에서는 일반적으로 하느님을 따르지 않는 [[천사]]들을 일컫는 말로 사용하고 있다않는다.
 
고대 그리스에서 다이몬은 신에 가까운 존재 또는 신과 인간과의 중간적 존재를 의미하였다. 이것이 나중에는 인간의 [[수호령]]으로서 [[능력]]이나 [[성격]] 등 인간의 신들린 상태 또는 부분을 나타내는 데 쓰였다. 기독교에서는 악령·악마 또는 이교의 신을 가리키게 되었고, [[근세]]에 와서는 인간의 심리적인 힘, 즉 자기가 지배할 수 없고 그 사람으로 하여금 이상한 행동을 하게 하는 무의식적이고 어쩔 수 없는 심리적인 힘을 데모니셰(Dämonische)라고 표현하였다.
 
[[괴테]]는 창작에서의 이 힘을 강조, 천재를 나타내는 데 썼다. 한편 키르케고르는 데모니셰를 죄악감에 빠진 인간이 악에서 헤어나지 못한 채 선에 대하여 품는 불안감이라고 설명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