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업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63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잔글
'''권업회'''(勸業會)는 연해주에 설립된 대한민국의 항일독립운동 단체이다.
'''권업회'''(勸業會)는 [[1911년]] 5월 [[이종호]](李鍾浩)·[[김익용]](金翼鎔)·[[강택희]](姜宅熙)·[[엄인섭]](嚴仁燮) 등이 주축이 되어 [[블라디보스토크]] [[신한촌]](新韓村)에서 조직한 [[국권피탈]] 이후 초기의 최대 한민족 항일독립운동 단체이다.
 
==개요==
'''권업회'''(勸業會)는 [[1911년]] 5월 [[이종호]](李鍾浩)·[[김익용]](金翼鎔)·[[강택희]](姜宅熙)·[[엄인섭]](嚴仁燮) 등이 주축이 되어 [[블라디보스토크]] [[신한촌]](新韓村)에서 조직한 [[국권피탈]] 이후 초기의 최대 한민족 항일독립운동 단체이다. 겉으로 명칭만 보면 순수한 경제활동을 위한 단체인 것처럼 보이나 이것은 일제와 러시아의 탄압과 감시를 피하기 위하여 위장으로 붙인 것이고 실제로는 항일구국운동을 목적으로 하였다.
 
==조직==
회장에 [[최재형]](崔才亨), 부회장에 [[홍범도]](洪範圖)를 선임하였다. 본부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신한촌]]에 두었으며, 연해주 주요 지역에 지회와 분사무소를 두었다. [[1911년]] 12월 총회에서 회칙을 개정하여 조직을 의사부와 집행부로 나누고, 의사부의 의장과 부의장이 회를 대표하기로 하였다. 의사부 의장에 [[이상설]](李相卨), 부의장에 [[이종호]]가 선임되어 회무를 총괄하였다.
 
==규모==
권업회의 회원수는 1913년 10월 2,600명, 1914년 8,579명이었다.
 
==활동==
《권업신문》을 창간하여 민족정신을 고양하고, 교민을 단결시키며, 한민의 지위 향상을 위해 노력하였다.
 
==경과==
권업회의 규모가 커짐에 따라 노일전쟁에 패한 러시아 정부는 권업회가 정치적 목적을 띄고 있음을 간파하고, 대일관계의 악화를 우려하여 1914년 강제로 해산하였다. 그러나 권업회의 전통은 1917년 전로한족중앙회(全露韓族中央會)의 창설로 이어졌다.
 
==함께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