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 범위 ===
철학의 정의와 그 범위를 정하는 것은 자체적인 문제를 야기한다. 나이젤 워버튼은 이를 "악명높은 난제"라고 말했다.<ref>Nigel Warburton (2003). [https://books.google.com/books?id=jNotC2OQocIC&printsec=frontcover Philosophy: The Basics (3rd ed.)]. CRC Press. p. 1. ISBN 0203202023.</ref> 철학에는 명징한 정의나 범위가 존재하지 않는다.<ref>Mastering Philosophy, by Anthony Harrison-Barbet</ref> [[버트런드 러셀]]은 그의 저서 《서양의 지혜》에서 "누군가 수학의 정의를 묻는다면 사전을 보여주며 '수학은 수의 과학으로...'와 같은 말을 해주면 되지만, 철학은 그럴 수 없다. 어떤 말로든 철학을 설명하고자 하면 그 말 자체에 이미 철학적 관점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철학이 무엇인지 알려면, 철학을 해 보는 수 밖에 없다."<ref>Bertrand Russell (1959). The Wisdom of the West: A Historical Survey of Western Philosophy in Its Social and Political Setting. Doubleday. p. 7.</ref>
=== 방법론 ===
철학적 방법 또는 철학적 방법론은 어떻게 철할을 할지에 대한 학문이다. 철학자 사이에서의 공통된 견해는 철학자가 철학적 의문을 해결하기 하면서 따르는 방법에 따라 구별된다는 것이다. 철학자가 철학적 의문에 답하기 위하여 사용하는 방법은 한 가지가 아니다.
 
최근에 철학적 질문에서 [[소크라테스]]부터 현대 [[언어 철학|언어 철학자]]까지 기본적 도구로서 사용된 [[직관]]에 대하여 의문을 던지고 있다. 《리싱크 인투이션》(''Rethinking Intuition'')<ref>''Rethinking Intuition: The Psychology of Intuition and its Role in Philosophical Inquiry '',(Studies in Epistemology and Cognitive Theory)
 
== 각주 ==
{{reflist각주|30em}}
 
{{포털|철학}}

편집

1,339,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