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트르 1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8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사진을 추가함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18세기 러시아 사람)
(사진을 추가함)
==== 스웨덴과의 대결 ====
[[파일:Battle of Poltava 1709.PNG|thumb|right|400px|[[폴타바 전투]]에서]]
[[파일:Coronation 1.jpg|thumb|200px|제정 러시아를 선포하는 표트르 1세]]
바다로의 교역로를 열기 위해 [[발트 해]]로의 진출이 필요했던 표트르는 [[1700년]] [[스웨덴]]의 [[칼 12세]]에 대항해 [[덴마크]], [[폴란드]]가 맺은 동맹에 참가하여 [[스웨덴]]과 [[대북방전쟁]]에 돌입했다. 전쟁 초기에는 전사 왕(戰士 王)으로 자칭할 정도로 군사적인 재능이 뛰어난 [[칼 12세]]의 스웨덴 군에게 크게 패했으나([[1700년]] [[나르바 전투 (1700년)|나르바 전투]]), 표트르는 포기하지 않고 군을 재정비하여 다시 [[스웨덴]]에 도전, [[1709년]] [[폴타바]]에서 [[칼 12세]]가 친히 지휘하던 스웨덴 군에게 결정적인 패배를 안겼다([[폴타바 전투]]). 스웨덴으로의 퇴로가 끊긴 [[칼 12세]]는 남쪽 [[오스만 제국]]으로 도주하여 [[오스만 제국]]과 동맹을 맺었고, 이에 따라 [[1710년]] [[오스만 제국]]은 [[모스크바 대공국]]에 선전포고를 했다. 표트르는 [[1711년]] 오스만 제국의 도전에 맞서기 위하여 남쪽으로 병력을 이동시켰다. 이때 표트르는 스웨덴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기분에 몹시 들떠 자신을 과대 평가하고 있었다. 그는 오스만 제국의 속국인 [[왈라키아]]([[루마니아]]), [[세르비아]], [[몰다비아]] 등이 자신을 지원해줄 것으로 믿었으나, 그가 병력을 이끌고 [[다뉴브 강]]에 도착했을 때 누구도 지원 병력을 보내주지 않았다. 마침내 프루트 강변에서 오스만군에게 포위되자 그는 희생을 줄이기 위해 항복하는 대가로 아조프와 흑해 함대를 넘겨주었다. 망명 중이던 스웨덴의 칼 12세도 무사히 고국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편집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