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삭발령"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링크 치환
잔글 (링크 치환)
 
== 추진 배경 ==
[[1895년]](고종 32년) [[대한제국 고종|고종]]은 단발을 하면 위생에도 편리하고, 머리 감기에도 좋다는 서양인 외교관과 일본인 외교관의 건의를 듣고 단발을 고심하였다. 그해 [[10월]] [[내무부]]대신 [[유길준]] 등의 권고로 단발을 감행하고, 태자 순종에게도 단발을 시켰으며, 내무대신 유길준을 시켜 정부 관리들의 단발을 감행하였다. [[11월 15일]] 내린 [[단발령]]을 [[대한제국 고종|고종]]이 솔선수범하여 머리를 깎은 후, [[유길준]]을 시켜 태자의 머리를 깎게 하고, [[경성부]]의 모든 관리와 지방의 관찰사 등도 머리를 깎아 이에 따랐다.
 
그러나 [[최익현]]을 비롯한 유림 거두들의 항의 시위와 상소가 빗발쳤다. [[최익현]] 등 유림 거두들 외에도, [[성리학]] 사상에 젖은 당시 백성들과 사대부들은 신체발부 수지부모 불감훼상을 이유로 항의하였고, [[을미사변]] 당시 정부의 미숙한 대응에 분개, 불만을 품은 지방의 유학자들과 지식인들은 의병을 일으킨다. [[내무부]]대신 유길준은 단발령을 강제로 감행하여 도성에 있던 백성들의 머리를 모두 삭발한다. 그러나 반발이 거세지자 [[대한제국 고종|고종]]은 [[1896년]] [[1월]] 단발령을 자율에 맡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