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집 장창 보병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밀집 장창보병대''' 혹은 '''팔랑크스'''({{llang|el|Φάλαγγα}})는 [[고대 그리스]] 시민군의 전형적인 부대 형태 또는 그러한 부대를 운용하는 [[군사 전술|전술]]을 말한다. 이후 [[마케도니아 왕국]]의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동방 원정 때에도 이 전술이 효과적으로 사용되었다.
 
고대 그리스 [[폴리스]]의 시민들은 직접 무장을 준비하여 유사시 [[중장보병]](ὁπλίτης)으로 참전했다. 즉, 그리스의 보병은 훈련받은 우수한 병사라기보다는 무장을 갖춘 시민들의 집단이다. 따라서 개개인의 무용이나 현재와 같은 전술적 움직임 대신, 시민단 전체의 유기적인 연결에 집중하게 된다. 그리이스식 투구, 흉갑, 정강이받이를 장비하고 왼팔에 묶은 대형의 원형 방패([[:en:Aspis|hoplon]])로 내 몸 일부와 왼쪽 병사의 몸 일부를 가려주는 형태로 바짝 다가서붙은 [[밀집진]](phalanx)을밀집진을 형성하며, 드러난 양쪽 날개부분은 소수의 귀족 [[기병]]들이 보호해주게 된다. 진과 진이 서로 부딪혀서 먼저 대열이 깨지는 쪽이 전쟁에서 패배하게 되는 것이 일반적인 그리스 폴리스간의 전투였다.
그리스 밀집진의 위력은 비슷한 훈련도를 가지고 제대로 된 대열을 갖추지 못한 보병대와 싸울 때 발휘되었다. 그리스와 [[페르시아 제국]] 간의 전쟁에서 지상군의 수효가 충분했을 때 그리스 보병 밀집진을 페르시아군이 돌파한 경우는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