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추진협의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새 문서: '''민주화추진협의회'''(民主化推進協議會)는 1983년부터 1987년까지 대한민국에 존재했던 정치단체였다. 1970년대 신민당의 양대 소장파...)
 
'''민주화추진협의회'''(民主化推進協議會)는 1983년부터 1987년까지 [[대한민국]]에 존재했던 정치단체였다. 약칭은 '''<민추협>'''.
 
1970년대 [[신민당]]의 양대 소장파로써 [[10월 유신|유신]] 체제에 맞서싸우다가 [[제5공화국]]에 의해 정치활동 규제 처분을 받은 [[김영삼]]과 [[김대중]]을 따르던 정치인들이 김영삼의 단식투쟁을 계기로 1985년의 [[대한민국 12대 총선|12대 총선]]에서의 재기를 모색하며 [[민주한국당]] 출신 소장파 국회의원들과 제휴해서위해 만들었으며,1983년 공동의장은5월 김영삼과18일에 김대중이었다결성했다.
 
김대중-김영삼 공동대표 체제였으나, 두 김씨가 가택연금을 당한 관계로 [[동교동계]]의 [[김상현]]이 대표직무대행을 맡았다. 1985년의 12대 총선을 앞두고 구 야권의 중진이었던 [[김재광]], [[이민우]], [[이기택]]의 정치활동 규제 해금과 함께 [[신한민주당]]을 창당했고, 신민당은 총선에서 총 67석을 따내 [[민주한국당]]을 제치고 제1야당으로 부상한다.
 
하지만 1987년의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 선거|13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통일민주당]]내 후보단일화 실패로 동교동계가 [[평화민주당]]을 창당하면서 상도동계와 동교동계는 앙숙으로 돌변했고, 민추협도 자연스레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익명 사용자